연예 >전체

'스토브리그' 홍인 ''망나니? 저를 향한 모든 화살이 칭찬''[인터뷰]
등록 : 2020.02.25

[OSEN=박판석 기자] SBS '스토브리그'는 주연부터 조연과 단역 그리고 특별출연까지 주목 받은 훌륭한 드라마였다. 홍인은 오정세와 팔씨름 장면으로 수많은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분량과 상관없이 최선을 다하는 배우 홍인을 만났다.

홍인은 최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스토브리그'를 마친 소감에 대해 "'스토브리그'를 마치고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스토브리그' 속 경준을 연기하면서 저 역시도 많이 내질렀다. 경준이를 빌려서 스트레스를 풀었다"고 말했다. 

홍인은 '스토브리그'에서 권경민(오정세 분)의 망나니 사촌동생 권경준 역할을 맡아 신스틸러로 맹활약을 했다. 오정세와 홍인이 팔씨름을 하는 장면 역시 명장면 중에 하나로 꼽힐 정도다. 홍인은 "그 장면을 보고 제 친구들이나 가족들도 힘들었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전혀 힘들지 않았다. 긴장도 안했고, 내 것만 잘하자고 생각했다. 오정세가 모든 연기를 다 받아줘서 편하게 연기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OSEN=최규한 기자] 배우 홍인 인터뷰. /dreamer@osen.co.kr

홍인과 오정세는 '스토브리그' 내내 으르렁 거리면서 대립했다. 특히나 홍인은 얄미운 대사와 행동으로 망나니, 밉상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홍인은 "'내가 아니라 아버지 말씀이'라는 대사는 대본에 있는 대사다"라며 "대사 말고 오정세를 내려다보는 장면을 연출하고 싶어서 신발에 깔창을 깔거나 전국환이 오정세에게 하는 액션을 따라하는 것은 애드리브다"라고 설명했다.

홍인이 워낙 실감나는 연기를 한 만큼 악플이나 부정적인 피드백도 피할 수는 없었다. 홍인은 "저를 향한 모든 화살이 다 칭찬이었다"며 "어떤 기성 배우를 데려와도 홍인 보다 잘하는 배우는 없다고 말하는 것이 최고의 칭찬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홍인은 영화 '조선 마술사', '소수의견', '해적', '서울 두더지', '마이 리틀 히어로' 등 다수 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신인 배우다. 이후 '밀정', '나의 아저씨', '모두의 거짓말' 등으로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다. 홍인은 "배우로서 좋은 얼굴을 가지고 있다는 칭찬을 들었다. 제 얼굴에 선도 있고 악도 있다고 하더라. 그게 저의 매력이라면 매력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OSEN=최규한 기자] 배우 홍인 인터뷰. /dreamer@osen.co.kr

홍인에게 있어서 현장은 항상 감사한 곳이다. 홍인은 "항상 촬영장에 가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고 재미있게 마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좋은 기운이든 나쁜 기운이든 전염이 된다. 다들 좋은 마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그런 기도를 하고 촬영에 들어간다"고 진심을 고백했다.

홍인은 '스토브리그' 촬영과 함께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박기자 역할을 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해 냈지만 그의 머릿 속에는 연기 뿐이었다. 배우로서 더 좋은 작품을 만나고 싶다는 홍인의 다음 작품이 더욱 궁금해졌다./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