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지구방위대' 김구라, 일일 어부 체험 중 뱃멀미..사상 초유의 위기 [Oh!쎈 예고]
등록 : 2020.02.20

[OSEN=심언경 기자] 김구라가 뜻밖의 수난시대를 겪는다.

20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지구방위대’ 2회에서는 일일 어부로 변신한 김구라가 난감한 상황을 만나 고전한다고 해 눈길이 쏠린다.

‘지구방위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경남 거제시의 한 부둣가를 찾은 김구라는 대구잡이에 도전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평소 뱃멀미가 심하다며 걱정한다. 그럼에도 그는 “막상 배에 올라타면 열심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으나, 뜻밖의 시련이 맞게 됐다고.

김구라는 전혀 예상치 못한 변수에 앉지도 서지도 못하며 ‘웃픈’ 광경을 보여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어선에 탑승한 뒤 계속해서 앓는 소리를 내는 그에게 어르신이 다가와 “살을 좀 빼야겠는데요?”라며 돌직구를 날린다고 해 폭소가 예상된다.

그런가 하면 김구라는 고질병인 뱃멀미마저 겹쳐 최악의 상황을 겪는다. 이미 한 차례 혼을 쏙 빼놓는 위기(?)를 넘긴 그가 뱃멀미에 굴복하게 될 것인지, 정신을 차리고 대구잡이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과연 시작부터 김구라를 고통스럽게 만든 시련의 정체는 무엇일지, 바다 한가운데서 진퇴양난의 처지가 된 김구라가 임무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된다.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 /notglasses@osen.co.kr

[사진] MB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