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작품으로 기억되길''..'기생충', 칸부터 오스카 여정 마무리 [종합]
등록 : 2020.02.19
[스타뉴스 소공동=김미화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좋은 일들이 많았지만, 영화 자체로서 관객의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다.-봉준호 감독

지난해 4월 영화 제작보고회로 시작했던 '기생충'이 칸을 거쳐 오스카를 사로잡은 뒤 마지막 기자회견으로 여정을 마무리 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석했다. 최우식은 영화 촬영 스케줄로 아쉽게 불참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을 받은데 이어 지난 10일(한국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해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아카데미 수상 이후 북미와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서 '기생충' 열풍이 불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봉준호 감독은 감회를 밝히며 "이 곳에서 '기생충' 제작발표회 한지가 벌써 1년이 다 돼간다. 그만큼 영화가 긴 생명력을 가지고 세계 이곳저곳을 다니다가 마침내 여기 다시 오게 돼 기쁘다"라며 "참 기분이 묘하다"라고 말했다.

곽신애 대표는 "성원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축하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 오스카에 처음 가서 무려 작품상까지 받아오게 됐다.작품상은 어느 개인이 아니라 크레딧에 이름 올린 모든 분들에게 영광과 기쁨과 좋은 경력 되는 상이라 기쁘다"라고 밝혔다.

/사진='기생충' 기자회견
/사진='기생충' 기자회견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 캠페인에 대해 "오스카 후보에 오른 영화들이 캠페인을 열심히 한다. 저희의 북미 배급사 네온은 중소배급사고 생긴지 얼마 안된 신생회사다. 할리우드의 거대 스튜디오나 넷플릭스에 못 미치는 예산이지만 열정적으로 뛰었다"라며 "저와 송강호 선배님이 코피를 흘릴 일들이 많았다. 실제로 송강호 코피도 흘렸다. 정확히 안 세봤지만 인터뷰만 600개를 했고 관객과의 대화도 100회 이상하면서 아이디어와 똘똘 뭉친 팀워크로 승부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소담 / 사진=김창현 기자
박소담 / 사진=김창현 기자


봉준호 감독은 '괴물', '설국열차' 등에서도 빈부 격차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봉감독은 세계가 '기생충'이 이야기하는 빈부격차 이야기에 열광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괴물'에서는 괴물이 뛰어다니고, '설국열차'는 미래 기차가 나왔다. 두 작품 다 SF적인 것이 있었다면, '기생충'은 동시대적인 내용이 뛰어난 배우들의 앙상블을 통해 실감나게 표현됐다. 우리 현실을 담은 영화라 파급력이 생기지 않았을까 짐작만 해 볼 뿐이다"라고 전했다.

조여정 / 사진=김창현 기자
조여정 / 사진=김창현 기자


또 봉 감독은 이날 오전 마틴 스콜세지 감독에게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편지를 보내왔다. 여기 오기 몇 시간 전에 편지를 읽었는데 저로서는 영광이었다"라며 "저에게 개인적으로 보낸 편지라 내용을 말씀드리는건 실례인데, 마지막 문장에 수고했고 좀 쉬어라라고 적혀 있더라. 그런데 '조금만 쉬어라. 나도 너의 차기작을 기다리니까 조금만 쉬고 일하라'고 하더라. 편지를 보내주셔서 너무나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사진=김창현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들도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는 "처음 겪는 과정이다. 정말 영광 된 시간을 보내고 좋은 성과가 나왔다. '기생충'이라는 영화를 통해서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 관객에게 뛰어난 한국 영화의 모습을 선보이고 돌아와서 인사드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선균은 "아직도 꿈만 같다"라고 했고, 조여정은 "우리끼리의 기쁨이 아니라 국민 전체가 기뻐하고 축하해주셔서, 참 큰일을 해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 / 사진=김창현 기자
봉준호 감독 / 사진=김창현 기자


봉준호 감독은 끝으로 "지난해 5월 칸에서부터 오스카까지, 많은 이벤트 경사들이 있었다. 그런 일들이 영화사적 사건처럼 기억 되겠지만 사실은 영화 자체가 기억됐으면 좋겠다"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그렇게 될 것이다. 여기 배우들의 멋진 한순간의 연기, 모든 스태프가 장인정신으로 만든 것들, 그 장면에 들어간 저의 고민들, 그런 영화 자체로서 많이 기억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2월 26일 흑백판으로 개봉한다.




소공동=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