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사풀인풀' 조우리, 설인아 왕따 가해 들켰다..父 정원중 따귀 [어저께TV]
등록 : 2020.02.16

[OSEN=지민경 기자] '사풀인풀' 딸 조우리가 설인아의 왕따를 주도했다는 것을 알게 된 정원중이 조우리의 따귀를 때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되는 청아(설인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청아는 자신에게 진심을 고백한 준휘(김재영 분)의 마음을 마침내 받아줬다. 준휘는 "내일 일은 내일 생각하자 같이. 나도 두려워. 네가 내 옆에 있어달라"고 말했고, 청아는 "옆에 있겠다. 그리고 우리 같이 견뎌보자"라고 답하며 마음을 다잡았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준휘와 청아는 더욱 단단해졌지만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청아가 자살 미수, 모의, 방조에 가담했다는 기사가 퍼진 것. 기자들이 지구대에 몰려오자 이를 본 청아는 충격에 빠졌다. 준휘는 사람들의 눈이 없는 곳으로 청아를 데려갔다. 

청아의 가족들 역시 기사를 보고 크게 걱정했고 결국 영애(김미숙 분)은 청아의 기사를 내려달라고 부탁하기 위해 진우(오민석 분)의 회사로 찾아갔다. 진우는 영애에게 "기사가 더 퍼지기 전에 제가 힘 닿는 데까지 해보겠다"며 안심시켰지만 이 사실을 알게된 화영(박해미 분)은 해랑(조우리 분)에게 기사를 더 뿌리라고 지시했다. 

기사가 계속해서 올라오고 여론이 나빠지자 청아의 징계위원회가 앞당겨졌고, 청아는 준휘에게 "돌아가자 계속 이렇게 숨을 수 없다. 준휘 씨 덕분에 견딜 수 있을 것 같다. 옷 벗을 각오도 됐다. 그 때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태랑(윤박 분)은 우연히 해랑의 휴대폰 문자를 보게 됐고, 청아의 기사가 퍼지는 것이 해랑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크게 분노했다. 설아(조윤희 분) 역시 해랑을 찾아와 "청아가 왜 죽으려고 했는데"라며 분노했다. 이에 해랑은 "내가 왕따시켜서 그런거냐, 김청아 의지박약을 왜 나한테 와서 따지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뒤에서 이를 들은 준익(정원중 분) 해랑이 청아의 왕따 가해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해랑의 따귀를 때렸다. 해랑은 준익에게 어떻게 아빠가 나를 때릴 수가 있냐며 눈물을 흘렸다.

해랑은 아버지 준익에게만은 자신의 과거를 숨기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들키게 되고 말았다. 자신의 딸로 인해 청아가 자살시도까지 했다는 것을 알게 된 준익이 청아의 파면 위기를 막아줄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mk3244@osen.co.kr

[사진] '사풀인풀'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