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놀면 뭐하니' 유재석x지석진x조세호x이광수, 말만 해도 웃겼다[종합]
등록 : 2020.02.16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OSEN=김보라 기자] 방송인 유재석, 지석진, 조세호, 이광수가 만나니 한마디만 던져도 웃음이 빵빵 터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포상 휴가를 떠나며 절친한 지석진, 조세호, 이광수를 부른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이날 유재석과 단둘이 떠나는 여행인 줄 알고 기꺼이 참석했는데, 결국 4인이 함께 떠나는 여행이 됐다. 제작진이 시간이 되는 사람을 찾기 위해 일단 3인에게 동시에 물어봤던 것인데 이들이 기꺼이 참석했기 때문이다.

지석진은 이광수를 보고 “‘런닝맨’이냐”라고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SBS ‘런닝맨’과 분위기가 달랐던 게, 거기에서는 주로 대결을 했다면 ‘놀면 뭐하니?’에서는 얘기를 나누며 편안한게 진행해서다.

지석진은 ‘놀면 뭐하니?’에 나온 이유에 대해 “시청률이 두 자릿수가 나왔더라. 그래서 나왔다”라고 진짜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근데 많이 보던 얼굴들이라 캐스팅이 애매하다. 이게 뭐냐”고 자조적인 목소리를 냈다.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이에 유재석은 “내가 친한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지 않다”라며 가수 유희열과 이적을 언급했다. 이를 들은 조세호는 “형은 우리가 만만한 거다. 자기보다 지식이 낮은 사람들을 좋아한다”고 디스했다. 이날 지석진과 조세호, 이광수의 지식 대결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은 이광수의 의견을 반영해 남산 돈가스 집까지 걸어 가기로 했다. 지석진이 걷는 것을 싫어한다고 했지만 군말 없이 따랐다. 이들은 아침 11시에 연 남산 돈가스 집에서 풍성하게 아침식사를 했다. 지석진이 자신을 향한 일정 수준 이상의 디스를 감수할 수 있다고 동생들에게 허용했다. 그러나 “이태원 가자” “스티커 사진을 찍자”는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는데 모두가 무시해 웃음을 안겼다.

식사를 마친 유재석은 조세호의 의견을 따라 “쇼핑을 하러 가자”고 했고, 세 사람은 흥이 나 이태원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유재석이 운전하는 차에 몸을 싣은 세 사람의 얼굴은 싱글벙글이었다. 이들은 “쇼핑은 사지 않고 구경만 해도 재미있다”고 이태원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재석도 “우리 넷이 어디 가는 거 처음”이라고 기뻐했다. 세 사람의 기대와 달리 유재석이 향한 곳은 서점. 이에 조세호는 “후드티 하나 살까 했는데…”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석진은 “여기가 북카페 아니냐. 근데 난 태어나서 처음 와 봤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조세호와 이광수는 “평상시에 오는 건 좋은데 휴가에 여길 오냐”고 실망한 티를 냈다. 세 사람은 일동 유재석과 취향이 안 맞는다고 툴툴거렸다. 하지만 ‘예능 1인자’의 제안을 거절할 순 없었을 터다.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이 인문학 책을 사와 세 멤버들에게 한 권씩 나눠주며 독서를 시작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책을 읽은 지 몇 분 지나지 않았는데 세 명의 몸이 뒤틀리기 시작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서점에 이렇게 길게 앉아본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이광수도 “저도 지금 소리지르고 싶다”고 몸을 움직였다.

유재석은 책을 읽었으니 토론을 하자고 했고 “네 명이서 독서 후 토론하는 건 처음이기 때문에 자기소개 먼저 해보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가장 먼저 자기소개를 시작한 지석진은 가족 구성원을 대며 “행복이 인생 목표”라고 털어놨다.

몸이 근질근질했던 네 사람은 결국 발걸음을 옮겼다. 예능에 걸맞은 방 탈출 게임을 하러 가기로 한 것. 조세호만 평소 자주 찾던 곳인데, 나머지 멤버들은 “처음 가 본다”며 좋아했다. 

이날 네 사람이 특별한 일을 하지 않았지만, 같이 모여서 수다를 떠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