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눈 > 전체

더보기
'타올 요정' 시절 조여정 기억하세요?
등록 : 2020.03.13


지금은 '기생충'의 여주인공으로 월드 스타로 불리는 조여정이 앳된 얼굴을 자랑하던 2005년 '타올 요정'으로 불린 적이 있다.

당시 조여정은 송월타올의 메인 모델이었다. 이때 메이저리그에서 뛰던 박찬호의 선발 경기가 중계될 때마다 이 타올 회사의 광고가 자주 나왔다.

야구팬들은 "박찬호가 투 아웃을 잡으면 그녀가 기다려진다", "조여정의 타올이 내려가는 날 돔구장이 올라갈 것"이라며 조여정의 광고를 좋아했다. 조여정에게는 '타올 요정'이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