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슈퍼 루키’ 유해란, 고진영-박성현과 한솥밥… 매니지먼트 계약 체결
등록 : 2020.12.2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신인왕이자 상금 2위인 유해란(19, SK네트웍스)이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 솔레어)과 함께 한다.




유해란은 세마스포츠마케팅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세마스포츠마케팅은 고진영, 박성현(27, 솔레어), 강성훈(33, CJ대한통운)과 더불어 유해란도 관리하게 됐다.



유해란은 신인답지 않은 무서운 실력으로 올해 우승 1회(삼다수 마스터즈), 준우승 3회를 차지하는 등 올해 총 17개 출전 대회 중 9개 대회에서 TOP 10에 진출하는 놀라운 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삼다수 마스터즈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2년 연속으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골프 팬들에게 유해란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유해란은 “평소 선망해왔던 언니들과 같은 소속사에서 함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 언니들의 앞선 경험을 통한 값진 조언들이 앞으로 제가 더 멋진 선수로써 나아갈 수 있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로운 소속사에서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매 경기에 집중하여 계속 발전하는 선수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마스포츠마케팅 이성환 대표는 “강한 멘탈이 유해란 프로의 가장 큰 장점이다. 높은 집중도와 정확한 샷, 유연성과 파워까지 겸비한 유해란 프로와 함께 하게 되어 내년, 그 다음해가 더욱 기대된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유해란 프로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전담 매니저 구축, 멘탈 케어 등 다각적인 지원 방법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