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김복자,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6차전 우승… 통산 3승 달성
등록 : 2020.08.07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김복자(47, 볼빅)가 챔피언스투어 통산 3승을 달성했다.




김복자는 7일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78야드) 전주(OUT), 익산(IN)코스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6차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예정된 최종라운드가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4개와 이글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로 선두에 오른 채 최종라운드 출전을 기다리던 김복자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복자는 통산 3승 째를 기록했고, 우승 상금 1,500만원 추가하며 상금순위를 6위까지 끌어 올렸다.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게 된 김복자는 “어제 바람이 많이 불고 날씨가 안 좋아서 침착하게 쳤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고, 내가 연습하는 곳과 그린 스피드나 상태가 비슷한 것도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사실 올해 샷도 그렇고 성적도 별로 좋지 않아서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우승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기쁘다. 대회에 출전하느라 잘 챙겨주지 못하는 남편과 아들 둘에게 항상 미안하고, 이번 기회에 사랑한다고 꼭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1997년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한 김복자는 그 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후 2001년까지 활동했고, 2008년에 다시 복귀하는 등 정규투어에서 총 6시즌동안 활동했다. 정규투어에 활동하며 기록한 최고 성적은 2000년 제1회 롯데백화점 클래식에서 기록한 4위다.



2015년부터 챔피언스투어로 무대를 옮긴 김복자는 KLPGA 2015 영광CC-볼빅 시니어투어 파이널 with SBS 13차전에서 첫 승을 기록한 뒤, 매년 상금순위 20위 밖으로 밀려나지 않는 꾸준함을 선보여 왔다.



지난해에는 12개 대회에 출전해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4차전에서 우승하고, 우승을 포함해 톱10에만 8번이나 입성하는 저력을 선보이며 상금순위 4위를 기록해 역대 최고의 시즌을 보내기도 했다.



김복자는 “앞으로 남은 대회가 몇 개 없는데, 올 시즌 컨디션이 좋지 않기 때문에 우승까지는 생각하지 않고, 톱텐 안에 최대한 많이 들 수 있도록 힘 닿는 데까지 열심히 해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사진=KLPG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