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 개최… 김세영-최운정 vs 제시카 코다-넬리 코다
등록 : 2020.07.16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스크린골프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타들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골프존은 오는 20일 김세영(한국), 최운정(한국), 제시카 코다(미국), 넬리 코다(미국) 등 LPGA 투어 챔피언들이 참가하는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20일 밤 8시 30분(미국 현지 시간 20일 오전 7시 30분) 한국의 대전 유성구 소재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루시에 위치한 골프장 팝스트로크(Popstroke)에서 동시에 열린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 인프라를 통해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지난 5월 박인비, 유소연, 리디아 고, 퍼닐라 린드버그가 참가한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는 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제외한 전 세계 골프 투어가 중단된 가운데 열린 이벤트 대회로 세계 골프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골프존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채널의 동시 접속자 수가 1만 2천명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코로나 극복을 위한 추가 성금을 기부하고자 마련된 이번 대회의 우승 상금은 지난 대회보다 4만달러가 많아진 5만달러이며, 경기 방식 역시 달라졌다. 스킨스(홀마다 걸린 상금을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경기 방식) 경기 방식의 변형 포썸 2라운드 36홀 팀 매치플레이로 진행되며, 우승 상금 5만 달러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지난 5월 열린 골프존의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가 많은 분들의 도움 덕분에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세계 골프팬들에게 다시 한번 보답을 드리고자 이번 한미간 실시간 스크린골프 대회를 개최했다"라며, “앞으로도 골프존은 골프존만의 우수한 네트워크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 및 확대해 나아갈 예정이며, 세계 골프인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유익함을 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LPGA 션 변 아시아 대표는 "이번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로 골프팬에게 다시 한번 LPGA와 골프존의 동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게 돼 기쁘다"라며 "지난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에서 많은 골프팬이 관심을 가지고 실시간으로 수많은 의견을 나누는 것을 지켜봤다. 앞으로도 LPGA와 골프존이 롱텀 파트너로서 만들어갈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김세영은 “LPGA 투어 동료들과 함께 좋은 경험도 하고 뜻 깊은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필드 골프와는 또 다른 스크린골프만의 매력을 경험하실 수 있길 바라며, 좋은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무관중으로 열리며, 대회장 내에는 선수 및 대회 관계자 외 출입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대회는 당일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며 오는 8월 JTBC GOLF와 ‘스크린골프존’ 채널을 통해서도 녹화 중계된다. 방송 일정은 방송사 사정상 조정될 수 있다.



사진=골프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