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배상문, PGA 콘페리투어 엘보스케 멕시코챔피언십 2R 단독 선두
등록 : 2020.02.2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배상문(34)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투어인 콘페리투어 엘 보스케 멕시코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배상문은 29일(한국시간) 멕시코 콰나후아토주 레옹의 엘 보스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를 쳤다.

10언더파는 대회 최저타수다. 또한 콘페리투어 사상 한 라운드 최저타수 기록이기도 하다.



이로써 배상문은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2위 미토 페레이라(칠레)를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배상문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10개를 잡았다. 그는 라운드 후 "오늘 5번홀에서의 첫 버디를 통해 기분 전환을 할 수 있었다. 이 버디 이후에 퍼트에 대한 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이후 좋은 퍼트를 할 수 있었고, 또 아이언 샷도 잘 되어서 이런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민휘는 2라운드가 일몰로 중단된 가운데 1오버파 공동 76위를 기록했다.



사진=KPG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