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볼빅, 260야드 파워 히터 KLPGA 루키 정예서와 메인 스폰서십 계약
등록 : 2019.12.23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2020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 투어 데뷔를 앞두고 있는 ‘루키’ 정예서(18)가 볼빅과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볼빅은 2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볼빅 본사에서 정예서와 조인식을 갖고 골프공을 비롯한 볼빅의 각종 골프용품 지원에 대한 적극적인 후원을 약속했다.



정예서는 지난 9월 전북 고창에 있는 석정힐CC에서 끝난 2019 석정힐CC & 코리아드라이브 점프투어 13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해 정회원 자격으로 2020 정규투어 시드전에 참가한 뒤 본선 4라운드에서 최종합계 4언더파 36위로 KLPGA시드를 확보했다.



정예서는 키 174cm에서 뿜어져 나오는 평균 250야드의 드라이브 샷이 일품이다. 이 거리의 파워는 2019시즌 KLPGA 투어 드라이브 샷 부문에서 랭킹 톱10에 해당하는 장타력이다. 마음 먹고 때리면 260야드 이상의 폭발적인 샷이 가능하다. 아직 정교한 쇼트게임이 부족하지만 아이언 샷도 날카롭다. 지난 시즌 점프투어서의 그린적중률은 80%대로 높은 수준을 자랑했다.



정예서는 2020시즌 KLPGA 정규 투어에서 볼빅 투어S3 옐로우 컬러볼을 사용할 예정이다. 정예서는 S3 옐로우에 대해 “처음 볼빅과 인연을 맺은 순간부터 사용했던 공이다. 이 골프공을 사용하면 할수록 성능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마음 또한 편해지게 만들어주는 공이다”고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새롭게 도전하는 정규 투어에 지난 3년 동안 함께 했던 볼빅과 같이 할 수 있어서 기쁘고 든든한 버팀목을 얻은 기분이다. 파워 드라이브 샷으로 루키답게 당차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통해 볼빅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볼빅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