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백신 미접종' 조코비치, 호주서 추방 위기... 재구금 조치
등록 : 2022.01.15

[OSEN=노진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한 차례 호주에서 입국 거부 소동을 겪었던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가 다시 구금됐다. 조코비치는 항소를 제기했다.

AFP 통신 등 외신은 15일(한국시각) “조코비치가 추방 대상자들을 위한 격리 시설에 재구금됐다”고 보도했다.

호주 정부가 지난 6일에 이어 14일 조코비치의 입국 비자를 또다시 취소한 데에 따른 조치다.

앞서 지난 5일 조코비치는 호주 오픈에 참가하고자 스페인에서 비행기를 타고 호주에 도착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이던 그는 호주 정부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했다. 이에 비자를 받지 못했고, 10일까지 추방 대상자 구금 시설에 격리됐다.

조코비치는 비자 취소 결정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10일 호주 연방 법원으로부터 비자 취소 결정 무효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다시 한번 비자가 취소됐다. 호주 정부가 다시 이민부 장관 직권으로 조코비치의 비자 취소 결정을 내린 것.

양 측의 법적 공방이 불가피하게 됐다. 호주 법원은 대회 개막 전날인 16일까지 막판 심리를 열 예정이다.

조코비치는 호주 법원에 낸 비자 취소 소송의 결과가 나오긴 전까지 구류된다. /jinju217@osen.co.kr

[사진]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