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폭설 보고만 있었다고?... 번리, 사전 대비했지만 '효과 無'
등록 : 2021.11.2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폭설을 대비하기 위한 사전 노력이 있었다. 다만 효과가 없었을 뿐이다.

토트넘은 지난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번리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기는 열리지 않았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40분 전께 구단 SNS을 통해 “폭설로 인해 경기가 연기됐다”고 공식발표했다.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터프 무어 스타디움에 눈이 내리기 시작하더니 킥오프 시간이 다가오자 더욱 많은 눈이 내렸다. 이에 결국 경기가 순연됐다.

번리 구단 측은 폭설을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 조치를 취했다. 28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번리는 토트넘 경기 전 스타디움 바닥 난방이 밤새 켜놓았다. 하지만 예상보다 눈이 너무 많이 와 24시간 돌린 난방도 아무 소용이 없었다"고 전했다. 홈 경기를 치러야 하는 번리가 마냥 가만히 있진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쏟아진 눈으로 인해 손흥민의 리그 5호골이자 시즌 6호골 도전도 다음으로 미뤄졌다.  

손흥민은 올 시즌 5골 2도움(EPL 4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리그에선 지난달 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골 이후 침묵하고 있다. /jinju217@osen.co.kr

[사진] 손흥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