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철벽' 김민재 맹활약에도 무너진 페네르바체, 올림피아코스전 0-1 패
등록 : 2021.11.26

[OSEN=이인환 기자] 김민재(페네르바체)의 무력 시위에도 페네르바체가 무너졌다.

페네르바체는 26일 오전 5시(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올림피아코스와 2021-2022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D조 5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이날 무승부로 페네르바체는 승점 5(1승 2무 2패)에 머무르며 올림피아코스(승점 9)로 UEL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페네르바체는 김민재를 다시 한 번 선발로 내세우며 총력전에 나섰다. 그는 지난 주말 갈라타사라이와의 이스탄불 더비에서  걷어내기 6회, 가로채기 4회를 비롯해 골문 앞에서 육탄 방어 등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경기 직후 터키 언론에서는 토트넘과 유벤투스 등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들은 구체적인 이적료까지 제시하며 김민재의 이적을 우려하기도 했다.

관심 덕일까. 휴식도 없이 경기에 나선 김민재는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도 여전히 압도적인 수비력을 보여줬다. 그는 전반 20분 상대의 위협적인 역습 상황에서 다시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민재는 상대의 역습에서 탁월한 스피드로 빠르게 상대의 스루 패스를 차단했다. 걷어낸 공을 동료가 지키지 못하자 다시 한 번 날랜 움직임으로 걷어내며 상대의 공세를 완벽 봉쇄했다.

이 장면을 제외하고도 김민재는 맹활약을 펼쳤다. 올림피아코스가 페네르바체의 진영에 들어오려고 하면 특유의 스피드와 파워로 상대 공격수를 압도했다.

후반 9분 김민재는 상대 공격수보다 멀리 떨어진 상황에서 탁월한 스피드로 뛰어와 밀착마크하며 올림피아코스를 괴롭히기도 했다.

김민재의 맹활약 덕에 버티던 페네르바체였지만 올림피아코스의 공세가 더욱 거쎄졌다. 결국 후반 44분 측면에서 프리하게 크로스를 허용한 것이 소아레스의 결승골로 이어졌다.

골문 앞에서 김민재가 발을 뻣으며 막아내려고 힘써봤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페네르바체의 0-1 패배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페네르바체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