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악몽이었다'' 토트넘 충격패 '원흉' 평점 2점 혹평... 손흥민은 5~6점
등록 : 2021.11.26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토트넘 라이언 세세뇽. /AFPBBNews=뉴스1
토트넘 라이언 세세뇽. /AFPBBNews=뉴스1
NS무라(슬로베니아)전 퇴장으로 토트넘 충격패의 원흉이 된 라이언 세세뇽이 현지 언론들로부터 평점 2점의 혹평을 면치 못했다. 교체로 출전해 분위기를 바꾼 손흥민(이상 토트넘)은 무난한 5~6점대 평점을 받았다.


세세뇽은 26일 2시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 류드스키 브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무라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G조 조별리그 5차전 직후 풋볼 런던과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 등 현지 언론으로부터 평점 2점을 받았다.

이날 세세뇽은 전반 31분 만에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앞서 불필요한 파울로 한 차례 경고를 받고도 거친 태클로 또 경고를 받아 팀에 수적 열세를 안겼다. 토트넘은 세세뇽의 퇴장 이후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동점골까지 만들었지만, 끝내 추가시간을 버티지 못한 채 1-2로 충격패를 당했다.

세세뇽을 향해 현지 언론들의 혹평이 쏟아졌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두 차례 경솔한 파울로 퇴장을 당했다. 그야말로 '악몽'이었다"고 꼬집었고, 풋볼런던 역시 "아주 실망스러운 선발 복귀전을 치렀다. 불필요한 파울들로 결국 퇴장까지 당했다"고 설명했다. 두 매체 모두 이례적인 평점 2점을 그에게 줬다.

두 차례 실점 장면 모두 화근이 됐던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 역시 3~4점의 평점을 받는데 그쳤고, 선발로 출전하고도 존재감이 사라졌던 델레 알리 역시 평점 3~4점에 머물렀다.

반면 손흥민은 교체로 출전하고도 무난한 5~6점의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후반 9분 교체로 출전한 투입 직후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에 이은 오른발 슈팅까지 선보이면서 공격진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정확한 코너킥으로 케인의 완벽한 헤더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풋볼런던은 "교체로 투입된 직후 훌륭한 돌파를 선보이며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며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줬다. 팀의 패배로 높은 평점을 받지는 못했다. 이브닝 스탠다드 역시 "투입 직후 동점골을 넣을 기회를 만들었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이후 다른 장면에선 비교적 조용했다"며 평점 6점을 매겼다.

토트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 /AFPBBNews=뉴스1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