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전 아스날 스타, 벵거 복귀전서 '뚱보'로 나타나 시선 강탈..''저 배 좀 봐''
등록 : 2021.10.14

[OSEN=이인환 기자] 사미르 나스리가 전 은사의 감독 복귀전서 시선 강탈에 성공했다.

스페인 '마르카'는 14일(한국시간) "은퇴한지 1달여만에 자선전에 나선 사마르 나스리는 심하게 살이 찐 채로 경기장에 나섰다"라고 보도했다.

나스리는 14일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리는 마르세유 전설 올스타와 유니세프 올스타의 친선전에 출격했다.

이날 친선전에서는 코트디 부아르 전설인 디디에 드록바가 주관하는 자선경기다. 다비드 트레제게, 에리크 아비달, 사미르 나스리, 로베르 피레, 파비앵 바르테즈 등 프랑스 전설들이 뛰는 경기다.

수익금은 유니세프와 드록바 재단으로 전달된다. 이날 경기는 거의 3년 만에 벵거 감독이 현장 사령탑으로 복귀한 경기였다.

벵거 감독의 복귀전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이내 경기장의 관심은 한 '뚱보'에게 모두 쏠렸다. 마르카는 "34세의 나스리는 엄청난 뱃살을 보여준 채 경기장에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마르카는 "과거 아스날 시절 날랜 모습은 사라지고 오직 똥배만 남았다. 특히 나스리가 34세의 나이에 은퇴한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충격적인 일"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이 매체는 "가장 놀라운 것은 나스리가 배에 달고 있는 여분의 수하물"이라고 지적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