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포체티노의 '펩' 공포증, ''12번 패하며 천적 입증''
등록 : 2021.05.0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다시 한 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펩에 무너졌다.

PSG는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원정 경기서 맨시티에 0-2로 졌다. 이로써 PSG는 1-2차 합계 1-4로 뒤지며 결승행 꿈이 좌절됐다.

PSG는 이날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다리 부상으로 벤치에 앉았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음바페의 빈 자리를 절감한 PSG는 유효슈팅 0개로 경기를 마감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포체티노 감독은 UEFA와 인터뷰서 음바페 결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변명이 될 수 없다. 우리는 한 팀이다"면서 "그러면서 “우리는 계획했던 경기를 했다. 기회를 만들고 맨시티를 지배하며 아주 잘 출발했다”며 “그건 쉽지 않다. 맨시티와 같은 팀을 지배할 수 있는 팀은 많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도 패하면서 포체티노 감독은 지긋지긋한 '펩' 징크스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는 과르디올라 감독만 만나면 손쉽게 패하는 모습을 보이곤 했다. 스페인에서나 잉글랜드에서나 유독 펩이 이끄는 팀만 만나면 약해졌다.

축구 전문 통계 업체 '옵타조'는 "포체티노는 자신의 감독 커리어 내내 과르디올라 감독 상대로 무려 12경기를 패했다"면서 "과르디올라 입장에서는 포체티노 상대로 12승을 거두며 션 다이치, 마누엘 펠레그리니와 함께 가장 상대 전적이 좋은 감독 중 하나"라고 전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