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맨시티 벽에 막힌 포체티노, ''음바페 결장? 변명 될 수 없다''
등록 : 2021.05.0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전 패배를 깨끗이 시인했다.

PSG는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원정 경기서 맨시티에 0-2로 졌다. 이로써 PSG는 1-2차 합계 1-4로 뒤지며 결승행 꿈이 좌절됐다.

PSG는 이날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다리 부상으로 벤치에 앉았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음바페의 빈 자리를 절감한 PSG는 유효슈팅 0개로 경기를 마감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포체티노 감독은 UEFA와 인터뷰서 음바페 결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변명이 될 수 없다. 우리는 한 팀이다. 그가 팀을 도울 준비가 되지 않은 건 불행이지만, 변명이 될 순 없다. 팀의 퍼포먼스가 좋았기 때문에 그런 핑계를 댈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계획했던 경기를 했다. 기회를 만들고 맨시티를 지배하며 아주 잘 출발했다”며 “그건 쉽지 않다. 맨시티와 같은 팀을 지배할 수 있는 팀은 많지 않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