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마레즈 2골' 맨시티, PSG 2-0 꺾고 UCL 첫 결승행
등록 : 2021.05.0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리야드 마레즈의 2골에 힘입어 파리 생제르맹(PSG)을 잡고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별들의 무대 결승에 진출했다.

맨시티는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홈 경기서 마레즈의 2골을 앞세워 PSG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1-2차 합계 4-1로 여유있게 앞서며 결승에 올랐다. 맨시티는 첼시-레알 마드리드 승자와 빅 이어(UCL)를 다툰다.

다득점이 필요한 PSG였지만,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다리 부상으로 선발 명단서 빠진 채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대신 스트라이커로 아르헨티나 골잡이 마우로 이카르디를 택했다.

4-2-3-1 포메이션에서 네이마르, 마르코 베라티, 앙헬 디 마리아가 2선에서 이카르디를 지원했다. 레안드로 파레데스와 안데르 에레라가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 수비진은 압두 디알로, 프레스넬 킴펨베, 마르퀴뇨스, 알레산드로 플로렌치가 형성했다. 골문은 케일러 나바스가 지켰다.

맨시티는 4-3-3 전형으로 맞섰다. 더 브라위너, 마레즈, 필 포든이 스리톱을 구성했다. 일카이 귄도안, 페르난지뉴, 베르나르두 실바가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백포는 올렉산드르 진첸코, 루벤 디아스, 존 스톤스, 카일 워커로 꾸려졌다.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꼈다.

맨시티는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에데르송이 최후방서 자로 잰 듯한 롱패스를 건넸고, 진첸코의 크로스 뒤 더 브라위너의 슈팅이 수비에 막혔지만, 마레즈가 정확한 리바운드 슈팅으로 PSG 골망을 흔들었다.

PSG는 전반 15분 아크 서클 정면서 네이마르의 프리킥 슈팅이 수비 벽에 막혔다. 1분 뒤 마르퀴뇨스의 헤더는 크로스바를 때렸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SG는 전반 36분 에레라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맨시티는 전반 추가시간 실바의 왼발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은 맨시티가 1-0으로 앞서며 결승행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PSG는 후반 10분 네이마르가 수비수 여러 명을 제치고 박스 안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진첸코의 태클에 막혔다.

PSG는 후반 17분 이카르디와 에레라를 빼고 모이스 켄과 율리안 드락슬러를 투입했다. 그러나 1분 뒤 맨시티가 PSG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포든의 크로스를 마레즈가 마무리하며 2-0으로 달아났다. 

PSG는 후반 24분 추격 동력을 완전히 잃었다. 디 마리아가 스로인 과정서 페르난지뉴의 발을 고의로 밟아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맨시티는 교체 카드를 활용하는 등 여유있게 시간을 보내며 결승행을 확정지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