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4G 3골' 린가드, 축구 잘하니 살아난 멋...''과거보다 미래가 더 중요''
등록 : 2021.02.23

[OSEN=이인환 기자] 축구를 잘하니 뭘해도 멋있다.

웨스트햄은 지난 21일 밤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결승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임대로 웨스트햄에 합류한 제시 린가드였다. 그는 후반 2분엔 파블로 포르날스의 패스를 받은 에릭 다이어와 다빈손 산첸스 사이를 파고든 후 왼발 슈팅을 때려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득점 직후 린가드는 무릎으로 슬라이딩을 하는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후 비디오 판독(VAR)로 득점이 확정되자 린가드는 웨스트햄 동료들과 합동 세리머니를 했다.

린가드의 트레이드 마크인 피리 세리머니에 데클란 라이스가 드럼, 포르날스가 기타를 연주하는 시늉을 해서 큰 관심을 모았다.

실제로 린가드는 웨스트햄 임대 이후 4경기에서 3골을 넣는 괴력을 과시하고 있다. ‘BBC’의 패널 게리 리네커는 “웨스트햄에서 린가드의 임팩트가 엄청나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린가드는 23일 SNS에 자신의 토트넘전 세리머니 사진과 함께 "당신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보다는 미래에 어떤 사람이 될 것인지가 훨씬 중요하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축구를 잘하니 인기와 멋도 살아난 린가드. 그가 과연 질주를 이어가서 제 2의 전성기를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2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