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해트트릭 양보’ 페르난데스, “해트트릭보다 래쉬포드 자신감이 더 중요해”
등록 : 2020.11.2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브루노 페르난데스(26, 맨유)가 마커스 래쉬포드(23, 맨유)를 챙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 홈 경기서 바샥셰히르(터키)를 4-1로 물리쳤다.

지난 3차전서 바샥셰히르에 1-2로 졌던 맨유는 안방에서 열린 리턴매치서 복수에 성공했다. 전반에만 3골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으며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페르난데스가 승리 주역이 됐다. 전반 7분 만에 코너킥 찬스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페르난데스는 전반 19분 멀티골까지 터트렸다. 

기세가 오른 맨유는 전반 36분 래시포드가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3-0으로 리드했다. 추가시간 다니엘 제임스까지 골을 넣었다. 

경기 후 페르난데스는 “모든 선수는 물론 해트트릭을 하고 싶다. 경기 후 래쉬포드에게 ‘다음에는 내가 찰게’라고 농담을 했다”며 웃었다. 

페르난데스 입장에서는 주포 래쉬포드가 득점감각을 이어가는 것이 더 중요했다. 페르난데스는 “래쉬포드는 챔피언스리그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이다. 우리는 그가 자신감을 얻는 것이 더 중요하다. 페널티킥을 누가 차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래쉬포드를 응원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