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동료 도움에도 결국 마무리는 손흥민...英매체 ''자비 없고 치명적인 터치''
등록 : 2020.11.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선두 등극을 이끈 손흥민(28)을 향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선제골, 지오반니 로셀소의 추가골을 앞세워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승점 20을 기록해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킥오프 5분 만에 리그 9호골을 터뜨렸다. 탕귀 은돔벨레가 절묘하게 연결한 로빙 패스를 받아 때린 슈팅이 에메르송 다리 사이를 통과했다. 

맨시티 상대로 골을 터뜨리면 손흥민은 현재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여기에 손흥민은 펩 과르디올라 감독을 상대로 6번째 골을 넣으며 맨시티 킬러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9골을 터뜨린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손흥민을 향한 극찬이 이어졌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이 또 다시 득점을 기록했다”라며 “토트넘의 공격수는 시즌 초반 환상적인 폼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매체는 손흥민의 득점 상황을 상세하게 묘사했다. “해리 케인의 시야와 이타성에서 이득을 봤다. 케인은 손흥민을 위해 오프더볼 움직임을 보여줬다. 여기에 은돔벨레의 엄청난 침투 패스와 안일도 한 몫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결국 손흥민의 자비 없고, 치명적인 터치가 나머지 일을 해냈다”라고 칭찬했다. 

영국 매체 ‘BBC’의 축구 전문가 필 맥널티는 “손흥민의 골을 그를 특별한 선수로 만들어주는 트레이드 마크인 부드러운 마무리다”라고 평가하며 “조세 무리뉴 감독이 딱 원했던 시작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