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SON 골=아스날 전체 골'' 손흥민 9호골에 고통받는 북런던 라이벌
등록 : 2020.11.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은 이번 시즌 아스날 만큼 많은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 지오반니 로셀소의 추가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20을 기록해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맨시티 킬러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시티에 부임한 이후 6번째 골을 터뜨렸다. 9골을 터뜨린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탕귀 은돔벨레의 도움을 받아 깔끔한 마무리로 맨시티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8골을 터뜨린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을 제치고 단독 1위로 치고 나갔다.

손흥민의 9호골이 나오자 ‘북런던 라이벌’ 아스날이 다시 한 번 거론되고 있다. 글로벌 스포츠매체 ‘ESPN’은 SNS 채널을 통해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에서 아스날이 넣은 골 만큼 득점했다”라고 전했다. 

아스날은 현재까지 8경기를 치르는 동안 단 9골 밖에 터뜨리지 못했다. 2020-2021시즌 EPL 20팀 중 6번째로 적은 골을 기록한 팀이다. 

아스날의 빈공 탓에 뛰어난 수비는 빛이 바랬다. 아스날은 이번 시즌 10골을 허용하며 최소 실점 공동 4위에 올랐다. 가장 적은 골을 내준 팀들의 실점이 9골인 것을 감안하면 리그 내 최고 수준의 수비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라이벌과 달리 토트넘은 공수 밸런스가 완벽하다. 21골을 터뜨리는 동안 단 9골 밖에 내주지 않았다. 9골 2도움을 기록한 손흥민, 7골 9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의 활약이 그 바탕에 있다. 이번 시즌 EPL에서 10개 이상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것은 손흥민과 케인 뿐이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