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준호-쿠니모토-보경-교원 골' 전북, 광주 4-1 완파... 울산과 승점 동률 [오!쎈 현장]
등록 : 2020.10.18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전북 현대가 '닥공(닥치고 공격)'을 통해 광주에 완승을 거두며 울산과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25라운드 광주FC와 경기서 4-1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전북은 17승 3무 5패 승점 54점으로 경기를 앞둔 울산과 승점 동률을 이뤘다.

광주는 주력 선수들이 빠지며 전북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하고 패했다.

전북은 구스타보를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앞세운 4-1-4-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바로우와 조규성이 측면에 배치됐고 쿠니모토와 이승기가 중원에 자리했다. 손준호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공수 조율을 맡았고 포백 수비진은 이주용-김민혁-구자룡-최철순이 배치됐다. 골키퍼는 송범근.

광주는 4-3-3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윌리안-김효기-엄원상이 스리톱 공격진을 구성했고 중원에는 여름-최준혁-박정수가 정삼각형 형태로 배치됐다. 포백 수비진은 정준연-김태윤-이한도-김창수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이진형.

경기 시작과 함께 광주 골대를 맞춘 전북은 전반 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광주 수비가 채 정비되기 전 조규성이 엔드라인에서 아크 정면으로 연결한 볼을 손준호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1-0으로 앞섰다. 전북의 공격이 이어졌다. 전북은 전반 15분 최철순이 문전으로 날카롭게 연결한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21분 전북은 쿠니모토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짧은 패스 연결로 상대 수비를 뒤흔든 전북은 바로우의 패스를 받은 쿠니모토가 아크 정면에서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득점, 2-0으로 달아났다.

광주는 좀처럼 반격을 펼치지 못했다. 펠리페가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엄원상도 전북 수비에 막혀 공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후반서도 경기 양상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전북이 공격적인 축구로 추가 득점을 노렸고 광주는 수비에 집중했다. 광주는 후반 13분 김주공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쉽게 무너지지 않겠다는 의지였다. 전북도 조규성 대신 김보경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전북은 후반 19분 교체 투입된 김보경이 3번째 골을 기록했다. 바로우-구스타보에 이어 연결된 볼을 상대 문전에서 수비를 제친 뒤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은 3-0으로 리드했다.

광주는 한희훈을 투입, 수비를 강화했다. 실점이 늘어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박진섭 감독의 의지였다. 전북은 이동국을 내보내며 끊임없는 닥공(닥치고 공격)을 펼쳤다. 전북은 후반 40분 광주 김정환에 한 골 허용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한교원이 쐐기포를 터트리며 승리, 우승경쟁을 이어갔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