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아! 안타까운 코리안 좀비' 정찬성, '사우스포-지루한' 오르테가에 당했다 오!쎈 초점]
등록 : 2020.10.1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사우스포(southpaw)를 통한 지루한 경기를 펼친 브라이언 오르테가에 당했다. 

정찬성은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상대로 판정패 했다. 

UFC 페더급 랭킹 4위인 정찬성은 2위 오르테가를 꺾으면 챔피언 타이틀 매치에 나설 수 있었지만 패배로 아쉬움을 삼키고 말았다.  

이날 오르테가는 사우스포(southpaw) 포지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타격에 능한 정찬성을 상대로 자신의 약점을 피하겠다는 의지였다. 또 오르테가는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거리를 좁히며 공격을 펼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인 정산청은 자신의 장점을 선보이지 못했다. 

1라운드와 2라운드는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2라운드 중반 펀치 공격이 빗나간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 공격에 넘어졌다. 

많은 준비를 한 정찬성은 상대의 무기력한 공격에 어려움이 커졌다. 거리를 유지하고 자신이 장점을 가진 그라운드 공격을 펼치기 위해 움직인 오르테가는 부담이 줄어든 모습이었다.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설상가상 오르테가의 버팅에 출혈이 생긴 정찬성은 경기를 펼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마지막 5라운드를 앞두고 에디 차 코치는 정찬성에게 ‘한 방’을 요구했다. 오르테가가 포인트를 많이 따낸 상황에서 반전 해결책은 KO승리 밖에 없었다. 

정찬성은 최선을 다했지만 오르테가의 전략을 이겨내지 못했다. 결국 심판판정 끝에 패배를 맛봤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