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홀란드·산초 등 톱4 유망주 '평균 18.7세'... 돌문, 15년 미래 보장
등록 : 2020.09.16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제이든 산초(왼쪽)와 엘링 홀란드. /사진=AFPBBNews=뉴스1
제이든 산초(왼쪽)와 엘링 홀란드. /사진=AFPBBNews=뉴스1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의 미래가 상당히 밝아 보인다.


도르트문트는 15일(한국시간) 독이 샤우인스란트 라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DFB 포칼 1라운드(64강) 뒤스부르크(3부리그)와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도르트문트는 팀 에이스 엘링 홀란드(20)를 비롯해 유망주를 대거 출전시켰다. 제이든 산초(20), 지오바니 레이나(18) 등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번 여름 버밍엄시티(잉글랜드)에서 도르트문트로 팀을 옮긴 잉글랜드 유망주 쥬드 벨링엄(17)도 선발로 나서 데뷔전을 치렀다.

홀란드를 제외한 산초와 레이나, 벨링엄은 골을 터뜨리며 팀의 5골차 승리를 이끌었다. 벨링엄의 경우 만 17세 77일의 나이로 득점을 기록해 도르트문트 역사상 최연소 득점자가 됐다.

자연스레 도르트문트의 미래도 밝아졌다. 홀란드, 산초야 팀 핵심 자원이고, 레이나, 벨링엄도 중요 전력으로 활약할 가능성이 높다.

홀란드와 산초, 레이나, 벨링엄의 나이는 평균 18.7세. 만약 이들 네 명이 오랫동안 팀에 남는다면, 최소 15년간 도르트문트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노르웨이의 공격수 홀란드는 지난 1월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시즌 리그 15경기에서 13골 2도움을 몰아치는 등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리그 일정 절반 이하만 소화했음에도 득점 부문 리그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오바니 레이나. /사진=AFPBBNews=뉴스1
지오바니 레이나.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활동 중인 산초는 이번 여름 온갖 이적설을 뒤로 한 채 팀에 남기로 했다. 이적 첫 시즌이었던 2017~2018시즌 리그 12경기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하는데 그쳤지만, 2018~2019시즌 리그 34경기에서 12골 14도움, 2019~2020시즌 리그 32경기에서 17골 16도움으로 가파르게 성장했다.

미국의 출신의 미드필더 레이나는 지난 시즌 15경기에 출전하며 1군 경험을 쌓았다. 올 시즌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벨링엄까지 합류해 도르트문트는 특급 유망주 4명을 보유하게 됐다. 이들 4명이 올 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인다.

쥬드 벨링엄. /사진=AFPBBNews=뉴스1
쥬드 벨링엄.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