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설자리 잃은' 이 선수, ''바르셀로나에 남고 싶다''
등록 : 2020.05.2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아르투로 비달(FC 바르셀로나)가 강력한 팀 잔류 의지를 드러냈다.

비달은 2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FC 바르셀로나에서 편안하고 행복하다"며 "팀에 남고 싶다. 시즌이 중단되며 몸 상태도 좋아졌다. 또 좋은 동료들이 있기 때문에 이 곳에서 계속 뛰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비달은 올 시즌 주전경쟁서 밀렸다. 올 시즌 11경기에 뛰는데 그쳤다. 팀에 불만이 있다는 소식까지 나오며 입지가 좁아진 상황이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