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돌아온 안병훈, PGA 개막전 포티넷 챔피언십 공동 4위
등록 : 2022.09.19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안병훈./AFPBBNews=뉴스1
안병훈./AFPBBNews=뉴스1
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돌아온 안병훈(31·CJ대한통운)이 2022~23시즌 개막전을 공동 4위로 마쳤다.


안병훈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7123야드)에서 열린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한 안병훈은 저스틴 로어(미국)와 함께 공동 4위로 마감했다.

안병훈은 2016년 PGA투어에 데뷔했지만 2020~21시즌을 마친 뒤 2부투어인 콘페리투어로 강등됐다.

하지만 지난 시즌 콘페리투어에서 포인트 랭킹 13위를 마크하면서 올 시즌 PGA투어 출전권을 확보했고, 1년 만에 PGA투어에 복귀했다. 바로 첫 대회인 개막전부터 상위권에 오르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안병훈은 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4번홀(파4)과 8번홀(파4)에서 보기로 타수를 잃은 안병훈은 9번홀(파5)을 버디로 잡아내며 전반을 이븐파로 마쳤다.

후반 시작은 좋았다. 두 번째 홀인 11번홀(파3)에서 롱퍼트를 성공시켜 버디,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13번홀(파4)에서 또 다시 보기를 범해 미끄러졌다. 안병훈은 마지막 18번홀(파5)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경기 후 안병훈은 PGA투어를 통해 "첫 경기라서 마음을 편하게 먹고 쳤지만 생각한 만큼 성적이 좋게 나왔다. 아까 말했듯이 우승을 못한 것은 아쉽지만 톱5로 시작할 수 있어서 좋은 시작인 것 같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오는 29일 개막하는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에 나설 예정인 안병훈은 "내가 기억하기로 몇 년 전에도 좋은 성적을 냈고, 코스도 내가 좋아하는 타입이라 이번 주 같은 샷 감하고 퍼터만 된다면 또 우승 경쟁할 수 있을 것 같다. 일주일 동안 잘 쉬면서 잘 연습하면서 준비해봐야겠다"면서 "첫 경기부터 우승 경쟁할 수 있어서 상당히 뿌듯하다. 1년 동안 열심히 준비해서 왔기 때문에 우승을 못한 건 아쉽지만 이런 기회가 많이 올 것 같다고 생각한다. 지금 샷도 잘 맞고 골프 감이 괜찮아서 앞으로도 많은 기회가 올 테니 그때는 기회를 잡고 우승을 했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디펜딩 챔피언' 맥스 호마(미국)가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호마는 마지막 날 버디 5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4언더파를 추가,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대니 윌렛(잉글랜드·15언더파 273타)을 한 타차로 따돌리고 2연패에 성공했다. PGA투어 5승째를 기록했다.

안병훈과 함께 콘페리투어에서 올라와 PGA투어 데뷔전을 치른 김성현(24·신한금융그룹)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 공동 36위로 대회를 마쳤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