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8언더파 몰아친 안나린, LPGA 포틀랜드 클래식 공동 3위
등록 : 2022.09.19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안나린./AFPBBNews=뉴스1
안나린./AFPBBNews=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루키 안나린(26·메디힐)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달러) 마지막 날 분전했지만 아쉽게 첫 승에 실패했다.


안나린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647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안나린은 19언더파 269타의 안드레아 리(미국)에 2타차 뒤진 공동 3위를 마크했다.

선두와 4타차 공동 14위에서 마지막날에 돌입한 안나린은 그야말로 맹타를 휘둘렀다.

1번홀(파4)에서부터 버디를 기록해 기분 좋게 시작한 안나린은 3번홀(파4)부터 5번홀(파5)까지 3연속 버디를 성공시켰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7번홀(파5)에서는 이글을 잡아내 전반에만 6타를 줄이며 선두권에 올랐다.

후반도 좋았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고 17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이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우승에는 2타가 모자랐다.

비록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안나린은 지난 3월 JTBC클래식(3위) 이후 6개월 만에 두 번째로 톱3 진입을 달성했다.

재미교포 안드레아 리는 LPGA 데뷔 3년 만에 첫 정상에 올랐다. 안드레아 리는 스탠퍼드 대학 출신으로 대학 시절 아마추어 랭킹 1위에 오르는 등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국 선수들 중에선 최운정(32·볼빅)이 12언더파로 14위를 마크했다. 안나린과 함께 LPGA 루키인 최혜진(23·롯데)은 공동 19위(10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