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아쉽다' 임성재 PGA투어 1타차 준우승... 매킬로이 3번째 우승
등록 : 2022.08.29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임성재. /사진=AFPBBNews=뉴스1
임성재. /사진=AFPBBNews=뉴스1
임성재(24)가 한국인 첫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챔피언 등극에 아쉽게 실패했다.


임성재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34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임성재는 우승자 로리 매킬로이(33·북아일랜드)에게 한 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임성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한국인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렸다. 지난 2011년 최경주가 공동 3위에 오른 것이 종전 최고 기록이었다.

이와 함께 임성재는 준우승 상금 575만 달러(약 77억 원)를 거머쥐었다.

이날 3번과 4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올린 임성재는 6번홀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8번홀에서 티샷이 벙커에 빠지며 한 타를 잃었지만, 9번 홀에서 다시 버디로 만회했다. 임성재는 12번 홀(파4)에서도 추가 버디를 기록했다.

하지만 14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임성재는 포기하지 않고, 15, 17번 홀에서 버디를 올렸지만, 우승에는 조금 모자랐다.

정상에 오른 매킬로이 역시 최종 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21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2016, 2019년에 이어 세 번째 페덱스컵 정상이자, 대회 역대 최다 우승 위업이다. 매킬로이는 우승 상금 1800만 달러(약 240억원)를 손에 넣었다.

정상에 오른 로리 매킬로이. /사진=AFPBBNews=뉴스1
정상에 오른 로리 매킬로이.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