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다시 뛰는 황선홍호, 내달 26일 화성서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
등록 : 2022.08.24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지난 2020년 올림픽 최종예선 당시 우즈베키스탄전 경기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지난 2020년 올림픽 최종예선 당시 우즈베키스탄전 경기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2024년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한국 올림픽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 올림픽팀의 친선경기가 오는 9월 26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새롭게 출범하는 올림픽대표팀의 선수 명단은 9월 중순 발표될 예정이다. 올림픽 참가 연령대인 2001년 이후 출생 주요 선수로는 이강인(마요르카), 양현준(강원), 정상빈(그라스호퍼), 고영준(포항), 강성진(서울), 오현규(수원), 엄지성(광주) 등이 있다.

한국 올림픽대표팀은 우즈벡전을 시작으로 2024년 8월 끝나는 파리 올림픽까지 2년여의 장정에 돌입한다. 1988 서울올림픽부터 2020 도쿄올림픽까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본선 참가 기록을 달성한 저력으로 이제 10회 연속 본선 무대를 노린다.

아시아에 할당된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은 3장이다. 아직 예선 일정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내년에 1차 예선이 치러지고, 2024년 상반기에 열리는 최종예선을 통해 본선 진출국이 가려질 전망이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6월 자국에서 열린 2022 AFC U-23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 연령대의 강호다. 파리 올림픽을 대비해 제한 연령보다 두 살 어린 21세 이하 대표팀이 U-23 아시안컵에 출전했다. 이번 우리 올림픽대표팀과의 경기에도 당시 준우승 멤버들이 주축을 이뤄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우즈벡의 올림픽대표팀간 역대 전적은 13전 10승 1무 2패로 우리가 앞선다. 가장 최근에 열린 경기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 AFC U-23 아시안컵으로, 당시 오세훈의 두골로 2-1로 승리했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