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16번홀 송곳 아이언' 이준석, 짜릿한 역전 우승... 1년 만에 통산 2승
등록 : 2022.06.19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이준석이 19일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5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KPGA
이준석이 19일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5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KPGA
호주교포 이준석(34)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준석은 19일 강원 춘천시 남춘천 CC(파72·724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5타를 기록하며 역전승을 이뤘다.

이로써 이준석은 시즌 첫 우승과 동시에 KPGA 통산 2승째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6월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한국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후 약 1년 만에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1타차 2위로 마지막 날에 돌입한 이준석은 3, 4, 5번홀 3연속 버디를 낚으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선두였던 정태양은 5번홀(파5)에서 OB를 두 방 내며 미끄러졌다. 대신 새로운 추격자 이규민이 등장했다. 이규민은 전반에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따라잡았다.

이준석이 후반 첫 두홀에서 버디와 보기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자 이규민은 14, 15번홀 연속 버디로 따라잡았다. 승부처는 16번홀(파4)이었다. 이준석의 세컨샷이 홀컵 옆에 붙었다. 스핀까지 걸리면서 홀컵과 더 가까워졌다. 그렇게 버디를 잡았다.

이준석이 한 타 앞서나갔고, 이규민은 17번홀(파3)에서 실수를 범했다. 티샷이 그린을 벗어났고, 어프로치마저 짧으면서 보기를 기록했다. 2타차가 된 상황. 이규민은 마지막 홀(파5)에서 버디를 잡고 먼저 경기를 마쳤고, 이준석은 18번홀에서 파 세이브로 우승을 확정했다.

이규민은 6타를 줄였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20언더파 268타로 마쳤다, 3라운드 선두였던 정태양(22)은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19언더파로 3위를 차지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