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KPGA, '세계 최초' 프로골프 구단 리그 창설… 16개팀 각축 벌인다
등록 : 2022.04.20
[스타뉴스 삼성동=심혜진 기자]
20일 열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식 단체사진./사진=KPGA
20일 열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식 단체사진./사진=KPGA
(사)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세계 최초로 프로골프 구단 리그를 개최한다.


KPGA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식을 개최했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는 세계 최초로 창설한 연중 리그 제로 4월 11일 페넌트 레이스를 시작으로 11월 최종전 종료 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참가자격은 2022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소속(2인 이상 선수와 계약)한 프로골프 구단이다. 올해에는 16개 구단이 참가한다.

타이틀 스폰서 위메이드를 비롯해 금강주택, 대보그룹, 도휘에드가, 무궁화신탁,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우성종합건설, 웹케시그룹, 지벤트, 케이엠제약, 하나금융그룹, 휴셈, BRIC, CJ, DB손해보험, NH농협은행까지 총 16개 구단의 구단주 및 구단 관계자와 소속 선수들이 참석했다.

KPGA는 "최근 프로골프 구단 창단 트렌드를 반영하고, 세계 최초 프로골프 구단 리그를 창설했다. 연중 리그제를 통한 프로골프 구단 홍보를 통해 KPGA 코리안투어 활성화 및 프로골프 구단 팬덤을 형성하는 것이 큰 목적이다"고 설명했다.

먼저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는 4월부터 11월까지 페넌트 레이스가 펼쳐진다. 17일 종료된 시즌 개막전 '제17회 DB손해모헙 프로미 오픈'부터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리그에 참여하는 각 구단에게는 '클럽 포인트'가 부여된다.

'클럽 포인트' 지급 대상은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 참여하는 전 구단의 소속 선수다. 대회 시작 전 참가 구단에게 출전 포인트 명목의 구단 포인트를 선 지급하고 대회 종료 후에는 구단 소속 선수마다 최종 순위에 따른 선수 별 포인트를 후 지급한다.

이렇게 구단 별 포인트와 선수 별 포인트를 합산한 '클럽 포인트'를 적용해 매 대회 종료 후 '위믹스 구단 랭킹'을 발표한다.

시즌 중 리그에 합류하게 되는 경우 참여 시점 기준 '위믹스 구단 랭킹'의 최하위 구단이 갖고 있는 '클럽 포인트'의 90%를 지급한다.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페넌트 레이스를 치룬 이후에는 플레이오프가 열린다.

플레이오프에는 페넌트 레이스에 참가한 모든 구단이 출전하게 되며 리그 순위 별 토너먼트 매치를 통해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의 최종 우승 구단을 선정하게 된다. 플레이오프는 프로암부터 본 대회, 시상식까지 구단주와 구단 관계자 그리고 선수와 팬이 함께하는 '골프 축제'로 기획할 예정이다.

KPGA 구자철 회장은 "이번 시즌부터 KPGA는 세계 유일의 프로골프 구단 리그를 운영한다"며 "타이틀 스폰서로 나선 위메이드와 구단으로 참여해 주신 각 구단의 구단주, 구단 관계자 분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KPGA는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단 소속 선수들 또한 최고의 플레이와 적극적인 팬 서비스를 선사해 구단과 더 나아가서는 리그의 전체적인 발전과 흥행을 위해 앞장 서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세계 최초로 운영되는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 첫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구단 리그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기를 기원하며 위메이드도 KPGA와 한국 골프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17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 종료된 시점에서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1위에는 CJ가 자리했다.

CJ는 구단 별 포인트 1,000포인트에 5위 김민규(21)가 390포인트, 공동 6위 배용준(22)이 345포인트, 공동 17위 정찬민(23)이 203.2포인트, 공동 42위 이재경(23)이 62포인트, 컷탈락한 최승빈(21)이 5포인트를 받아 총 2005.2포인트로 1위에 위치했다.

2위는 케이엠제약으로 구단 별 포인트 1000포인트에 공동 12위 박성국(34)과 이대한(32)이 244.2포인트, 공동 27위 김민준(32)이 142포인트로 총 1630.4포인트를 획득했다.



삼성동=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