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CME 챔피언십 우승' 고진영, LPGA 올해의 선수·다승왕·상금왕 '독식'
등록 : 2021.11.22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을 치지한 고진영. /AFPBBNews=뉴스1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을 치지한 고진영. /AFPBBNews=뉴스1
고진영(26·솔레어)이 2021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을 품었다. 이를 통해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 다승왕을 싹쓸이 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3언더파 265타가 됐고, 하타오카 나사(일본)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까지는 공동 1위였으나 마지막날 하타오카보다 한 타를 더 줄이면서 정상에 섰다. 짜릿한 우승이었다.

1번 홀 버디로 시작한 고진영은 3번과 4번 홀에서 잇달아 버디를 낚았고, 6번과 8~9번 홀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했다. 후반 라운드 들어 11번·13번·17번 홀에서 버디를 만들면서 착실하게 타수를 줄였다. 최종 라운드 9언더파.

하타오카 또한 버디를 잇달아 기록했으나 6번 홀에서 범한 보기가 치명타가 됐다. 4라운드 8언더파. 하타오카 입장에서는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이 우승으로 고진영은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또한 시즌 5승째도 따냈다. 넬리 코다(4승)을 제치고 시즌 다승왕 등극이다. 단일 시즌 5승은 2016년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기록한 후 5년 만에 나왔다.

6월까지 단 1승도 없었다. 7월이 되어서야 첫 승을 품었다. 2020 도쿄 올림픽에 다녀온 후 9월부터 4승을 일궈냈다. '미친 뒷심'이었다.

동시에 '올해의 선수' 타이틀도 따냈다. 이날 우승을 통해 올해의 선수 포인트 30점을 획득, 총 211점이 됐다. 넬리 코다(197점)을 제치고 정상에 섰다. 2019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오른 '톱' 자리다.

상금왕도 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150만 달러(약 17억 8500만원)를 확보했고, 올 시즌 상금 총액 350만 2161달러(약 41억 6800만원)가 됐다. 상금왕 3연패다. 세계 최고라는 한국 여자 선수들 가운데에서도 3년 연속 상금왕은 고진영이 처음이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2006~2008년) 이후 13년 만에 만든 기록이기도 하다.

고진영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 다승왕 경쟁을 펼치던 코다는 3라운드까지 고진영과 공동 1위였지만, 4라운드에서 3언더파에 그치면서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동시에 모든 타이틀을 놓쳤다.

한국 선수 중에는 전인지(27·KB금융그룹)가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9위로 '톱10'에 올랐고, 유소연(31·메디힐)과 김세영(28·메디힐), 이정은6(25·대방건설)이 나란히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