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이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KPGA 통산 3승째
등록 : 2021.10.24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에 오른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태훈. /사진=KPGA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에 오른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태훈. /사진=KPGA
캐나다 교포 이태훈(31·DB손해보험)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태훈은 2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208야드)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친 이태훈은 김민규(20)를 4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2019년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이후 2년 6개월 만의 통산 세 번째 우승. 또 2억원의 상금을 받아 상금랭킹 7위(3억9626만원)로도 올라섰다.

전날 7언더파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태훈은 한때 문도엽(30)의 거센 추격을 받으며 한때 공동 선두까지 허용했다.

그러나 문도엽이 9번홀에서 세 번째 샷을 연못에 빠트려 트리플 보기를 기록하면서 희비가 갈렸다. 리드를 잡은 이태훈은 16번 홀 버디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고, 결국 정상에 올랐다.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 출전 중인 이태훈. /사진=KPGA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 출전 중인 이태훈. /사진=KPGA
이태훈은 KPGA를 통해 "바람도 많이 불고 그린 상태나 핀 위치도 어려워서 정말 힘들었지만, 다행히 마무리를 잘 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5번 정도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기회가 있었는데 매번 놓쳤다. 대회가 2개밖에 남지 않은 상태에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며 "다음 시즌 제네시스 포인트나 제네시스 상금순위에서 1위를 기록하고 해외투어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역전을 노리던 문도엽은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1타를 잃으며 김민규(13언더파 271타)에게 2위 자리까지 내준 채 3위(12언더파 272타로)로 대회를 마쳤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