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상금 역사 쓰고 놀란 박민지 ''모자란 줄 알았는데... 계속 제 골프 보여드릴게요''
등록 : 2021.09.13
[스타뉴스 이천(경기)=심혜진 기자]
박민지가 KB금융 스타챔피언십 FR 1번홀 티샷 후 타구를 확인하고 있다./사진=KLPGA
박민지가 KB금융 스타챔피언십 FR 1번홀 티샷 후 타구를 확인하고 있다./사진=KLPGA
'대세'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새로 썼다.


박민지는 12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받아 이븐파를 쳤다.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를 적어낸 박민지는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7승 달성은 다음으로 미뤘지만, 상금 5400만원을 획득한 박민지는 시즌 총상금 13억3330만7500원이 됐다. 이는 2016년 박성현(28)이 세운 KLPGA 투어 한 시즌 최다상금(13억3309만667원) 기록을 5년 만에 뛰어 넘는 대기록이었다.

올 시즌 박민지는 한국 여자 골프의 대세로 떠올랐다. 무섭게 승수를 추가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시작은 지난 4월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였다. 이 대회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박민지는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6월 셀트리온 마스터즈와 한국여자오픈까지 제패했다. 이어 7월 대보 하우스디 오픈에서 시즌 6승을 차지한 뒤 상반기를 마감했다.

비록 하반기에는 5개 대회 동안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지만, 상금은 늘려갔다.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준우승과 이번 대회 공동 4위를 하며 차곡차곡 상금을 쌓은 결과 마침내 한 시즌 최다 상금 신기록을 세웠다.

KLPGA 투어에서 단일 시즌 상금 13억원 이상을 돌파한 선수는 박성현(28·솔레어)과 박민지 2명뿐이다.

대회를 마친 후 이 사실을 안 박민지는 KLPGA를 통해 "몰랐다. 모자란 줄 알았다. KLPGA의 상금 규모가 커져서 기록을 경신하는 데 유리하지 않았나 싶다. 목표로 했던 것 이뤄서 기쁘고, 앞으로 남은 대회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잘되거나 안되거나 변함없이 씩씩하게 내 골프를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목표했던 상금액은 있을까. 박민지는 "최다 상금 기록을 넘어 보고 싶었기 때문에, 따로 목표액을 설정하지는 않았다.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는 기록에 연연하지 않고 매 대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천(경기)=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