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김세영·고진영 분전' 한국 女골프, 올림픽 2연패 불발 [도쿄올림픽]
등록 : 2021.08.07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김세영(왼쪽)과 고진영./사진=뉴스1
김세영(왼쪽)과 고진영./사진=뉴스1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의 올림픽 2연패 도전이 무산됐다.


박인비(33·KB금융그룹), 김세영(28·메디힐), 고진영(26·솔레어), 김효주(26·롯데)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은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오고에시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에서 최종 4라운드까지 모든 경기를 완주했다.

네 명 중에선 고진영과 김세영이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김세영은 3라운드까지 7언더파 206타(공동 10위)였으나, 이날 두 차례 연속 버디에 성공하는 등 전반 9홀에만 4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공동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11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가 치명적이었다. 이후 기세가 꺾였고, 버디 2개, 보기 1개를 추가로 적어내며 최종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세영과 함께 공동 10위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고진영은 버디 4개, 보기 1개를 적어내면서 3타를 줄였고, 마찬가지로 10언더파 206타로 경기를 끝냈다.

김효주./사진=뉴스1
김효주./사진=뉴스1

4라운드를 5언더파 208타(공동 18위)로 출발했던 김효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다. 김효주 역시 전반 9홀에서 버디 4개를 적어냈으나, 9번 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하더니 이후에는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최종 합계 9언더파 275타에 만족해야 했다.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3언더파 210타로 4라운드를 시작했던 박인비는 버디 3개, 보기 1개를 적어내 2타를 줄이는 데 만족했다.

한편, 16번 홀까지 순항하던 대회는 태풍의 영향으로 경기가 중단됐다. 30분마다 날씨를 확인해 경기 진행 여부를 판단한다. 현재까진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로 올라선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23)가 17언더파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코다는 7번 홀(파3)에서 더블 보기를 기록하면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으나, 8번 홀(파5)에서 장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분위기를 반전했다.

전반 9홀에서는 아디티 아속(23·인도)과 한국계 리디아 고(24·뉴질랜드), 에밀리 크리스틴 페데르센(25·덴마크)이 각축전을 벌이며 한때 선두 자리를 넘봤으나, 후반 9홀에서 꾸준하게 경기력을 이어가지 못했다. 반면, 이나미 모네(22·일본)는 후반 9홀에서 스퍼트를 내며 현재까지 6타를 줄이면서 16언더파 203타로 코다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올라섰다.

박인비./사진=뉴스1
박인비./사진=뉴스1




김동윤 기자 dongy29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