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여자골프 멀어진 금메달... 김세영·고진영, 8타 차 10위 [도쿄올림픽]
등록 : 2021.08.06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골프 국가대표 김세영이 6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에서 1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골프 국가대표 김세영이 6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에서 1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의 올림픽 2연패 도전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김세영(28·메디힐)과 고진영(26·솔레어)이 공동 10위로 3라운드를 마쳤는데, 선두 넬리 코다(미국)와의 격차는 무려 8타 차다.


김세영은 6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를 기록했다. 이날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한 고진영 등 6명과 함께 공동 10위다.

15언더파 198타로 이틀째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코다와는 8타 차로 벌어졌다. 마지막 남은 4라운드에서 이 격차를 뒤집는 건 사실상 어려워진 가운데, 그나마 3타 차인 3위권 진입을 통한 동메달이 현실적인 목표가 됐다.

김효주(26·롯데)는 이날 1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중간합계 5언더파 208타로 공동 18위로 떨어졌다.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33·KB금융그룹)는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3언더파 210타로 공동 25위까지 순위가 하락했다.

전날 무려 9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선 코다는 이날도 2언더파를 쳐 이틀 연속 선두를 지켰다. 인도의 아디티 아속이 12언더파 201타로 코다를 3타 차로 뒤쫓고 있다.

리우 올림픽에서 박인비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던 교포 선수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이날 5타를 줄이며 10언더파 203타로 일본 이나미 모네 등 4명과 함께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리디아 고의 첫날 순위는 공동 16위였다.

한편 대회 최종 라운드는 7일로 예정된 가운데 태풍 예보 때문에 3라운드에서 취소되거나, 8일까지 대회가 연장될 수도 있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