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27억↑ 총상금 280억원’ 2021 KLPGA,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등록 : 2021.01.12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2020시즌 KLPGA 최종전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혜진./사진=KLPGA
2020시즌 KLPGA 최종전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혜진./사진=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역대 최대 규모의 시즌을 준비한다.


KLPGA는 12일 2021년 KLPGA 정규투어 일정을 발표하며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0억 원, 평균상금 약 9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고 밝혔다.

총상금액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보다 27억 원 증액됐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KLPGA 정규투어가 역대 최고 상금으로 열릴 수 있었던 것은 기존 스폰서의 지속적인 후원에 상금 증액, 신규 대회 개최가 더해진 결과다.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가 상금을 6억 원에서 8억 원으로 2억 원 올렸고, 그 외 몇몇 스폰서도 상금 증액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올해는 최소 4개의 신규 대회가 열린다. 이미 조인식을 마친 ‘대보 챔피언십’(가칭),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과 7월에 열릴 신규 대회까지 총 3개 대회가 신설됐고, 지난해 신규 대회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일정을 연기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이 올해 12월에 열리며 KLPGA투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11월 말부터는 ‘대만여자오픈 with SBS Golf’(대만), ‘000 챔피언십 with SBS Golf’(베트남),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3개 대회가 잇따라 열린다. 단, 해당 대회들은 2021시즌 최종전 종료 후에 열리기 때문에 2022시즌으로 편입된다.

올해 31개 대회 중 10억 원 이상의 규모로 열리는 대회가 10개를 넘어선 것도 주목할 만하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는 2011년에 처음 열린 후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올해는 전체 대회의 30%를 훌쩍 넘었고 평균 상금은 5년 만에 약 6.6억 원에서 약 9억 원으로 약 37% 상승했다.

KLPGA 김상열 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2021 KLPGA 정규투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됐다. 아낌없이 후원해주시는 스폰서 여러분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새해 목표로는 "올 시즌은 무엇보다 안전한 투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와 관계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난해 수립한 'KLPGA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을 올해 상황에 맞추어 재정비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여 모든 대회를 안전하게 치르겠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와 박진감 넘치고 특색 있는 대회를 개최해 이를 지켜보는 골프 팬들의 마음에 큰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전한 뒤, "KLPGA는 앞으로도 투어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2021시즌 KLPGA 정규투어 일정./표=KLPGA
2021시즌 KLPGA 정규투어 일정./표=KLPGA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