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딱 1타차' 선두 김세영-2위 고진영, LPGA 최종전 '끝까지 간다'
등록 : 2020.12.20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김세영. /AFPBBNews=뉴스1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김세영. /AFPBBNews=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종전에서 하루 만에 순위가 뒤집혔다.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7·미래에셋)이 고진영(25·솔레어)을 2위로 끌어내리고 선두가 됐다.


김세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82·6556야드)에서 열린 시즌 마지막 대회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약 33억원)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날 성적을 더해 3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03타가 됐고, 단독 선두가 됐다. 2라운드까지 2위였지만, 3라운드에서 뒤집기에 성공했다.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에 한 걸음 다가섰다.

우승을 차지할 경우 올해의 선수 랭킹 1위와 상금 랭킹 1위를 모두 차지할 수 있다. 이 대회에는 올해의 선수 포인트 30점과 우승 상금 110만 달러가 걸려 있다.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올해의 선수 112점-상금 136만 5138달러로 각각 1위다. 현재 김세영이 106점과 120만 7438달러이고, 우승하면 박인비를 제치고 1위가 된다.

2라운드 1위 고진영은 2위로 내려왔다. 3라운드에서 버디만 3개를 잡으며 3언더파68타를 적어냈고, 합계 12언더파 204타가 됐다. 보기는 없었지만, 계속 파에 그치면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 사이 김세영이 치고 나가며 1위를 내주고 말았다.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2위에 자리한 고진영. /AFPBBNews=뉴스1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2위에 자리한 고진영. /AFPBBNews=뉴스1
그래도 1타 차이이기에 최종 라운드에서 얼마든지 뒤집을 수 있다. 고진영 또한 우승시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다. 현재 13위(56만 7925달러)지만, 우승 상금 110만 달러를 더하면 바로 1위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에 머물렀던 고진영은 지난달부터 LPGA 투어를 돌고 있다. 만약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왕을 차지할 경우, 딱 4개 대회만 뛰고도 타이틀을 품는 진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김세영과 고진영에 이어 조지아 홀(잉글랜드)이 10언더파 206타로 3위에 올랐다. 브룩 헨더슨(캐나다), 찰리 허리(잉글랜드), 렉시 톰슨(미국), 이민지(호주) 등이 공동 4위(9언더파 207타)다.

김세영-고진영에 이은 3위는 조지아 홀(잉글랜드)이다. 10언더파 206타로 김세영에 3타, 고진영에 2타 뒤졌다. 이민지(호주)가 9언더파 207타로 공동 4위이며,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8언더파 208타로 공동 9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에는 박인비와 유소연(30·메디힐), 신지은(28·한화)가 나란히 3언더파 213타로 공동 2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