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34개 대회 총상금 840억' LPGA, 2021시즌 일정 발표
등록 : 2020.12.19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 /AFPBBNews=뉴스1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 /AFPBBNews=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년 시즌 일정이 발표됐다. 북아메리카, 유럽, 아시아에서 34개의 공식 대회가 개최된다. 두 개의 새로운 대회가 추가됐으며, 총 상금은 7645만 달러(약 840억원)다.


2021년 초반에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예상되는 상황에 대비해 몇몇 일정 조정이 있다. 풀-필드(Full-field) 대회는 2월 말부터 열릴 예정이고, 봄철 아시안 스윙은 4월 말과 5월 초로 조정됐다.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지난 1년을 돌아보면, 나는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의 파트너십이 실제로 어떻게 성장했는지, 그리고 2020년 여름, 3개의 투어에서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어떻게 LPGA 직원들이 돌아올 수 있었는지에 대해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 모두가 속한 프로 골프대회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 2021시즌을 맞이하며 2020년 초의 추진력을 다시 찾아오고 있고, 새로운 타이틀 스폰서 소식과 몇몇 대폭적인 상금 증액이 포함된 우리의 앞날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2021시즌은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되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로부터 시작한다.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게인브리지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풀-필드 LPGA투어 대회가 시작되며, 바로 다음 주에는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앳 골든 오칼라 프레젠티드 바이 JTBC 대회가 이어진다.

이후 캘리포니아와 하와이를 시작으로 글로벌 일정을 시작한다. 우선 50주년을 맞이하는 시즌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이 개최된다. 봄철 아시안 스윙 대회들은 4월 말과 5월 초로 조정됐으며, 싱가포르의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태국의 혼다 LPGA 타일랜드, 중국 하이난의 블루베이 LPGA로 이어진다. 호주에서 개최되던 두 개의 대회는 판데믹 우려로 2022년으로 연기되었음을 이미 발표한 바 있다.

5월 마지막 주에 LPGA투어 선수들은 새로운 매치 플레이 대회에서 대결한다. 세부 사항은 차후 발표할 예정이다. 6월 10일~13일 US여자오픈이 개최되고, 그 다음 주에는 LPGA 메디힐 챔피언십이 개최된다.

7월 말 예정인 에비앙 챔피언십은 한달 가량 치러지는 유러피언 스윙의 첫 대회가 될 예정이다. 이 기간 LET와 LPGA 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새로운 스트로크 플레이 대회가 개최된다. 유러피언 스윙은 AIG 위민스 오픈에서 절정에 이를 것이다.

2020년에서 재조정된 올림픽 경기가 8월에 일본에서 개최된다. 여성 골프 대회는 8월 4일~7일에 도쿄 외곽에 위치한 카스미가세키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9월 첫째 주에는 솔하임컵을 치르기 위해 미국과 유럽 최고의 여성 골퍼가 오하이오주 톨레도의 인버네스 클럽에 모인다.

솔하임컵 2주 뒤에는 50주년을 맞는 또 다른 대회인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이 열린다. 10월에는 10주년을 맞이하는 파운더스 컵이 애리조나주를 벗어나 뉴저지주에서 열린다. 타이틀 스폰서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2021시즌은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두 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플로리다주 벨에어에서는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이 11월 11일~14일에 개최되고, 여자 골프 사상 최고 우승상금인 150만 달러가 걸려있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마지막 대회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