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KLPGA, 내달 열리는 신규대회 '휴엔케어 여자오픈' 조인식 가져
등록 : 2020.09.15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하영봉 삼양인터내셔날 부회장(왼쪽)과 강춘자 KLPGT 대표이사. /사진=KLPGA 제공
하영봉 삼양인터내셔날 부회장(왼쪽)과 강춘자 KLPGT 대표이사. /사진=KLPGA 제공
KLPGA가 15일 서울시 강남구의 KLPGA 사무국에서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개최 조인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KLPGA는 "조인식에는 하영봉 삼양인터내셔날 부회장과 강춘자 KLPGT 대표이사가 참석해 오는 10월 22일부터 나흘간 개최될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조인서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로 창립 34주년을 맞은 삼양인터내셔날은 코로나19 방역에 앞장서고 있는 위생환경 브랜드 휴엔케어를 타이틀에 내세웠다"며 "이번 대회를 안전하게 개최하면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골프를 사랑하는 국민들에게 위안을 주는 것과 동시에 스포츠가 주는 일상의 즐거움과 소중함을 알리겠다는 각오"라고 설명했다.

조인식에 참석한 하영봉 부회장은 "이런 어려운 시기에도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을 주최할 수 있어 영광이고,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 협회 그리고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하영봉 부회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가 위축되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전문방역브랜드인 휴엔케어의 철저한 방역 속에서 펼쳐질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멋진 플레이를 보시면서 위안을 받으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KLPGT 강춘자 대표이사는 "이렇게 힘든 시기에 KLPGA와 함께 대회를 개최해 주시기로 결정해주신 삼양인터내셔날 하영봉 부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삼양인터내셔날의 방역전문 브랜드인 휴엔케어의 이름을 걸고 열리는 대회인 만큼, KLPGA 역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성공적인 대회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규 대회로 개최될 이번 대회는 총상금 8억 원을 놓고 펼쳐진다. KLPGA가 지난해부터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해 큰 관심을 모았던 LPGA투어의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취소되면서 2021년으로 순연이 결정됐고, 그 빈자리를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이 채우게 됐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