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우즈, 미켈슨에 2년만 설욕... 2000만달러 기부
등록 : 2020.05.25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페이튼 매닝(오른쪽 두 번째)이 25일(한국시간) 열린 자선골프대회에서 필 미켈슨(왼쪽), 톰 브래디(왼쪽 두 번째)에 한 홀 차 승리를 거뒀다./AFPBBNews=뉴스1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페이튼 매닝(오른쪽 두 번째)이 25일(한국시간) 열린 자선골프대회에서 필 미켈슨(왼쪽), 톰 브래디(왼쪽 두 번째)에 한 홀 차 승리를 거뒀다./AFPBBNews=뉴스1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필 미켈슨(50·미국)과 18개월 만에 다시 가진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1홀차 승리를 거뒀다.

지난 2018년 11월 열린 승부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미켈슨이 승리를 거둔 바 있다. 2년 만에 다시 만났는데 이번에는 우즈가 설욕했다.

이날 경기는 팀을 이뤄 진행됐다. 우즈는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스타 페이튼 매닝(44)과 짝을 이뤘고, 미켈슨은 톰 브래디(43)와 한 팀이 됐다.

첫 9홀은 포볼(각자 공으로 경기 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 스코어 기록), 후반 9홀은 각자 티샷 후 더 좋은 위치의 공을 같은 팀 선수들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2번홀 무승부를 거둔 양 팀은 3번홀(파5)에서 우즈가 버디를 잡아내며 1홀 리드를 잡았다. 우즈는 4번홀(파3)에서 재차 버디를 기록, 타수를 벌렸고 6번홀(파4)에서 한 타 더 줄였다. 우즈-매닝조는 전반 9번홀까지 3UP으로 앞서갔다.

빗줄기가 굵어진 후반 홀에는 미켈슨조가 힘을 냈다. 11번홀(파4)에서 미켈슨이 1온을 시도했고, 프린지에 공을 보냈다. 이를 브래디가 침착하게 이글 퍼트로 성공시키며 추격에 나섰다. 14번홀(파4)에서는 매닝이 파 퍼트를 실수해 격차가 한 홀로 줄었다.

그러나 아쉽게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16번홀(파3)부터 18번홀(파4)까지 3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며 우즈-매닝 조가 우승을 확정했다.

애초 이 경기의 코로나19 기금 모금 목표는 1000만 달러(약 123억원)였으나 온라인 기부 금액에 힘입어 두 배인 2000만 달러를 모았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