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US 여자오픈 12월로 연기... LPGA 6월 중순까지 '스톱'
등록 : 2020.04.04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이정은6./AFPBBNews=뉴스1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이정은6./AFPBBNews=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대회 연기 및 일정을 조정했다.


LPGA 투어는 3일(한국시간) "투어 일정상 예정되었던 5개 대회의 일정이 연기되고 그 중 4개 대회의 일정은 조정됐다고 선수들에게 공지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LPGA 투어 최고 권위의 메이저 US여자오픈이 있었다. 6월 4일 개막 예정이던 US여자오픈은 12월 10일~13일로 연기했다. 이 대회는 당초 계획대로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지만 12월의 일몰로 인한 경기 시간의 손실로 사이프레스 크리크와 잭래빗 코스를 모두 사용할 예정이다.

US여자오픈을 포함해 5~6월 열리는 대회들의 일정이 대거 조정됐다.

당초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벨르에어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은 11월 12일~15일로 변경됐다. 또 5월 29일~31일까지 미국 뉴욕주 애틀랜틱시티에서 예정됐던 숍라이트 LPGA 클래식은 7월 31일부터 8월 2일에 열릴 예정이다.

6월 11~14일까지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마이어 LPGA 클래식은 현재 일정을 조정 중이다.

이밖에 이밖에 5월 21~24일에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퓨어 실크 챔피언십은 2020년엔 열리지 않고 내년 LPGA 투어 일정에 맞춰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또 LPGA는 2020년 후반으로 재조정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지난 3월에 연기를 발표했던 기아 클래식은 오는 9월 24~27일까지 캘리포니아 칼스배드에서 열리게 된다.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우리의 모든 파트너가 보여준 유연한 대처와 매우 어려운 시기임에도 우리와 함께 가고자 하는 의지에 대해 감사한다"며 "전 세계가 이 바이러스에 대항해 함께 힘을 합치고 있는 가운데, 소중한 파트너들의 모든 지원에 감사하고 있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LPGA 가족과 연결돼 있는 전 세계 모든 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바이러스 사태가 지속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추가로 일정을 조정해 다시 공유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6월에 예정되었던 대회의 대체 일정은 추후 발표한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