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KBO 강력 의지 ''골프 당사자들 청탁 부인, 그렇다고 덮을 순 없었다'' [★이슈]
등록 : 2020.03.12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 모습. /사진=김동영 기자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 모습. /사진=김동영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프로야구단 전직 대표와 현직 심판위원, 기록위원간 부정청탁과 관련한 수사를 경찰에 요청해 파문이 예상된다.


KBO는 12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프로야구 A구단의 전 대표와 현직 심판위원, 기록위원의 골프 회동에 따른 부정청탁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이날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엄청난 파장이 있을 것이라는 예측은 했지만, 그렇다고 덮을 수는 없었다. 털어낼 것을 털지 못하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KBO 자체) 조사만으로 한계가 있어 경찰에 의뢰했다. 수사기관의 정확한 판단을 받아 무죄라면 무죄인 것이고, 유죄라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다. 나아가 후속 조치를 통해 쇄신할 것"이라고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KBO에 따르면 지난해 말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2016년 당시 A구단 대표와 심판, 기록위원이 정규리그 도중 골프 회동을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KBO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소지가 있는 중대 사안이라고 판단,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3개월 동안 해당 내용을 조사했다.

류대환 총장은 "조사위원회에서 당사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당사자들은 청탁은 없었다고 했다. 강제권이 없다 보니 (입증이) 쉽지 않았고, 이에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칙이 중요했다. 당장 편하고 쉽게 가려면 피할 수도 있었다. 고비를 넘기면 더 탄탄하고 좋은 리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더했다.

KBO 규약 제148조와 제150조에는 선수, 감독, 코치, 구단 임직원 또는 심판위원의 부정행위가 있을 경우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나와 있다. 구단 임직원에게는 직무정지 및 1000만원의 제재금이 부과될 수 있고, 관리 책임을 물어 구단에도 최대 제명까지 징계가 갈 수 있다. 선수, 감독, 코치, 심판위원에게는 실격처분을 내릴 수 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