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한희원 0.2초 버저비터' KT, 2점차 짜릿 승리.. 캐롯 5연승 저지
등록 : 2022.11.19

[사진]한희원 /KBL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수원 KT가 고양 캐롯의 발목을 잡으며 중위권으로 도약했다. 

KT는 19일 오후 4시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캐롯과 원정경기에서 72-70로 승리했다. KT는 한희원이 0.2초를 남기고 성공시킨 버저비터로 극적으로 웃었다. 

이로써 4승 7패가 된 KT는 9위에서 서울 SK와 공동 7위로 올라섰다. 

반면 연승행진이 '4'에서 멈춘 캐롯은 KT에 발목이 잡혔다. 이길 경우 5연승과 함께 안양 KGC(9승 3패)와 공동 선두가 될 수 있었던 캐롯이었다. 하지만 이날 패하면서 8승 4패가 된 캐롯은 3위 울산 현대모비스(7승 4패)에 0.5경기차로 추격을 당하게 됐다. 

김승기 감독이 이끄는 홈팀 캐롯은 이정현, 조한진, 전성현, 이종현, 데이비드 사이먼이 베스트 5로 나섰고 서동철 감독의 KT는 한희원, 정성우, 양홍석, 하윤기, 이제이 아노시케로 맞섰다. 

KT가 전반을 40-31로 앞섰다. 1쿼터 8-6으로 앞서던 KT는 양홍석의 3점포 후 한희원의 연속 득점으로 14-6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덩크를 꽂는 등 아노시케의 활약으로 점수차를 28-11로 벌렸다. 캐롯은 2쿼터 들어 3점포 2개씩을 터뜨린 디드릭 로슨과 이정현의 투맨쇼로 따라 붙어 1쿼터의 17점차 간격을 대폭 좁혔다. 

3쿼터에 다시 아노시케가 폭발한 KT가 61-50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아노시케는 3점포 2개를 꽂는 등 12점을 집중시켰고 정성우도 3점포로 지원했다. 캐롯은 최현민과 이정현의 외곽포로 응수하며 42-39로 따라 붙었다. 하지만 3점 시도를 너무 난발하면서 점수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사진]이제이 아노시케 /KBL 제공

캐롯이 4쿼터에 거세게 반격했다. 최현민, 로슨, 이정현의 외곽포 후 이정현의 자유투 3개가 모두 성공하며 캐롯이 65-64까지 따라붙어 KT를 압박했다. KT는 아노시케가 5반칙으로 퇴장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캐롯은 2분여를 남기고 전성현의 3점포가 잇따라 폭발했다. 전성현은 3점포로 67-66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전성현은 KT가 랜드리 은노코의 득점으로 68-67로 경기를 뒤집자 다시 70-68로 앞서가는 뒤집기 3점포를 꽂았다. 

33초를 남기고 KT 정성우가 자유투 2개를 성공시켜 경기는 70-70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캐롯의 공격은 불발에 그쳤다. 은노코가 경기종료 2초를 남기고 수비 리바운드를 잡은 KT는 속공에 나섰고 한희원이 슛을 던졌다. 한희원의 슈팅은 백보드를 맞고 림에 그대로 빨려 들어 승리를 가져갔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