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돌아온 김소니아, '홀로 22점'...우리은행, BNK 꺾고 2연패 탈출
등록 : 2022.01.13

[OSEN=아산, 김성락 기자]

[OSEN=정승우 기자] 우리은행은 김소니아의 활약에 힘입어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우리은행 우리WON은 1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5라운드' BNK 썸과의 경기에서 78-59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13승 8패로 2위 인천 신한은행(14승 7패)과 한 게임 차 유지했다.

이 경기 우리은행은 김소니아(22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 박지헌(15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정은(13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최이샘(11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의 활약에 힘입어 승리했다. 반면 BNK는 진안(15점)과 이소희(13점)가 두 자리 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1쿼터 양 팀은 균형을 유지했다. BNK는 리바운드에서 다소 밀렸지만 김한별과 이소희가 3점 슛 을 터뜨리며 균형을 유지했다. 18-14의 4점 차로 쿼터를 마쳤다.

2쿼터 우리은행이 본격적으로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우리은행은 김소니아가 잡아낸 수비 리바운드를 기점으로 공격을 풀었고 우리은행은 2쿼터에만 3점슛 6개를 성공시켰다. 반면 부진했던 BNK는 7득점에 그쳤다. 우리은행은 47-2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3쿼터 우리은행이 주춤한 틈을 타 BNK가 점수 차를 좁혔다. 우리은행은 박지현이 4개의 파울을 범했고 BNK는 소극적으로 변한 틈을 타 빠르게 따라잡았다. 하지만 2쿼터 26점 차는 너무 컸다. 우리은행은 기세를 내줬지만, 56-40 16점 차로 앞선 채 쿼터를 끝냈다.

4쿼터 우리은행은 김소니아와 박지현의 활약에 힘입어 승리를 굳혔다. 최이샘과 김소니아가 쿼터 시작부터 연속 득점을 터뜨렸고 김소니아는 3점 슛까지 성공했다. 65-43까지 점수 차를 벌린 우리은행은 주전 선수 대부분에게 휴식을 부여하며 78-59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 아산=김성락 기자(ksl0919@osen.co.kr)

/reccos23@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