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120% 역할 수행'' 부상병동 오리온, '잇몸'으로 이겨냈다 [★고양]
등록 : 2022.01.11
[스타뉴스 고양=양정웅 기자]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수원 KT의 경기에서 오리온 문시윤이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수원 KT의 경기에서 오리온 문시윤이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어려운 상황에서 연패를 끊어낸 데에는 이 대신 활약한 잇몸의 역할이 컸다.


오리온은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수원 KT 소닉붐과의 경기에서 89-8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은 3연패를 끊어내고 단독 5위 자리에 복귀했다.

이날 경기에서 오리온은 풀 전력을 갖추지 못했다. 이미 부상으로 신음하던 이종현과 김강선, 최현민을 비롯해 최승욱(발목), 이정현(급체) 등도 이날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가용전력이 줄어도 너무 줄어든 상황이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경기 전 부상 선수들을 언급하며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강 감독은 "잘 준비했는데 아프단다. 어이가 없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아직 선발 라인업도 정하지 못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선수 기용에 어려움이 있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탈 선수들을 대체하기 위해 오리온은 올해 신인 문시윤을 중용하는 등 식스맨 자원을 동원했다. 또한 하윤기 등 KT와의 높이 싸움에서 지지 않기 위해 똑같이 빅맨을 투입하는 등 용병술을 펼쳤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문시윤은 2쿼터에만 5개의 리바운드를 따내면서 골밑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고, 조한진(11득점 1리바운드), 임종일(5득점 2리바운드) 등도 평소보다 많은 출전시간 속에서 제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경기 후 사령탑과 베테랑 선수들 역시 이들의 활약을 칭찬했다. 강 감독은 "식스맨들이 자신의 역할을 120% 수행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문시윤에 대해서는 "경기 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리바운드 5개가 컸다"고 말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승현은 "시윤이가 실수 없이 본인 역할을 200% 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물론 오리온의 승리에 있어 이승현(23득점 9리바운드)과 이대성(25득점)의 활약을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 그렇지만 '잇몸'들의 활약이 없었더라면 어려운 경기가 됐을 거라는 건 자명한 사실이다.



고양=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