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레전드' 내쉬도 친정팀 기세 못 막았다...피닉스 파죽의 16연승
등록 : 2021.11.2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피닉스의 강렬한 태양이 식을 줄을 모른다.

피닉스 선즈는 28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개최된 ‘2021-22 NBA 정규시즌’에서 브루클린 네츠를 113-107로 이겼다. 16연승을 달린 피닉스는 17승 3패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17승 2패)에 이어 리그 전체 2위를 달렸다. 브루클린(14승 6패)은 여전히 동부컨퍼런스 선두를 지켰다.

피닉스의 구단 최다연승은 지난 2006-07시즌 스티브 내쉬, 아마레 스타더마이어, 션 매리언 올스타 삼총사를 내세운 시절의 17연승이다. 피닉스가 12월 2일 다음 경기서 전체 1위 골든스테이트를 이기면 구단 최다연승과 동률이 된다.

공교롭게 당시 대기록을 세웠던 ‘레전드’ 스티브 내쉬가 지금 브루클린 감독을 맡고 있다. 내쉬도 친정팀의 기세를 막지는 못했다. 1쿼터부터 21-8로 치고 나간 피닉스는 3쿼터 후반 81-63으로 18점을 앞서 승부를 갈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닉스 에이스 데빈 부커가 30점, 3점슛 4개, 4스틸로 맹활약했다. 리더 크리스 폴도 22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도왔다. 브루클린은 케빈 듀란트가 38점을 폭발시켰지만 제임스 하든이 야투율 26.7%로 부진 끝에 12점에 그쳤다 .하든은 13리바운드, 14어시스트를 보태 의미없는 트리플더블을 작성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11/28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