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김단비 27P-10R' 신한은행, 삼성생명전 5연승 '2위 복귀'
등록 : 2021.11.22

[OSEN=인천, 최규한 기자]1쿼터 버저비터를 성공시킨 신한은행 김단비가 강계리와 기뻐하고 있다. 2021.11.22 / dreamer@osen.co.kr

[OSEN=강필주 기자] 인천 신한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의 천적 위용을 또 한 번 드러냈다.

신한은행은 22일 오후 7시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2라운드 홈경기에서 76-59로 승리했다. 김단비(27점 10리바운드)가 공격을 이끌었고 한채진(9점 11리바운드), 이경은(9점), 강계리, 유승희(이상 7점) 등이 힘을 보탰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지난 20일 아산 우리은행전 연장 패배 아쉬움을 털어냈다. 6승 3패가 된 신한은행은 우리은행을 밀어내고 다시 단독 2위가 됐고 KB스타즈(9승)에 3경기차로 다가섰다. 

특히 신한은행은 삼성생명을 상대로 5연승을 거뒀다. 2020년 12월 24일부터 삼성생명을 만나 모두 승리했다. 

반면 3연승에 실패한 삼성생명은 4위 자리를 유지했지만 4승 5패가 돼 승률이 5할 아래로 떨어졌다. 2020년 12월 18일 신한은행전 승리 이후 이기지 못하고 있다.

구나단 감독 대행의 신한은행은 유승희, 김아름, 한채진, 김단비, 곽주영이 먼저 나왔고 임근배 감독이 이끄는 삼성생명은 프로 데뷔 첫 선발로 나선 이해란을 비롯해 강유림, 이주연, 윤예빈, 김단비로 맞섰다. 

[OSEN=인천, 최규한 기자] 22일 오후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삼성생명 2021-22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가 열렸다.4쿼터, 삼성생명 이명관과 신한은행 곽주영-김아름이 루즈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2021.11.22 / dreamer@osen.co.kr

신한은행이 전반을 압도했다. 김단비와 이경은의 3점포가 터지면서 1쿼터를 20-7로 앞선 신한은행은 한채진, 곽주영, 김연희 등이 활약하며 2쿼터까지 35-26으로 리드를 유지했다. 삼성생명은 강유림, 박혜미, 이해란, 윤예빈, 이수정 등이 고른 득점으로 간격을 좁히는 데 만족했다. 

신한은행은 56-39로 점수차 를 벌린 채 3쿼터를 마쳐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김단비가 꾸준하게 득점했고 유승희, 이경은, 한채진이 가세하면서 여유있게 삼성생명을 따돌렸다. 저조한 야투로 고전하던 삼성생명은 4쿼터 들어 내외곽에서 존재감을 보인 이명관이 맹활약했지만 점수차는 좀처럼 줄지 않았다. 이명관(14점), 이해란(10점 8리바운드), 조수아(8점), 박혜미(7점), 윤예빈(4점 7리바운드) 등이 돋보였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